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치 은마 19년만에 재건축 심의 통과…최고 35층

뉴스듣기


서울

    대치 은마 19년만에 재건축 심의 통과…최고 35층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준공 43년이 지난 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가 최고 35층에 5778가구의 대단지 아파트로 재건축된다.

    서울시는 19일 도시계획위원회(이하 도계위)를 열어, 은마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ㆍ경관심의안을 수정 가결했다. 재건축조합설립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설립된 지 19년 만이자, 도계위에 처음 상정된 지 5년 만이다.

    1979년 준공된 은마아파트는 28개동 4424세대로 구성됐다. 이날 통과된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최고 35층 33개 동에 공공주택 678세대를 포함한 5778세대로 재건축된다. 

    건폐율은 50% 이하, 상한 용적률은 250% 이하로 적용된다. 도계위는 공공기여 취지로 보차혼용 통로를 내고, 1만 3253㎡ 규모의 근린공원과 4081㎡의 문화공원을 조성하도록 했다. 

    강남의 대표적 노후 대단지인 은마아파트의 재건축 추진은 1990년대 중반부터 시작됐다. 본격화된 시점은 추진위가 승인된 2003년부터다.

    추진위는 지난 2017년 8월 최고 49층으로 짓겠다는 정비안을 도계위에 제출했다. 그러나 서울시의 '35층 제한'에 걸려 미심의 결정을 받았고, 같은해 12월 최고 35층 수정안을 냈지만 이마저도 보류 판정을 받았다. 

    이후 재건축 추진이 지연되면서 정비 방식을 놓고 주민간 갈등이 빚어지며 소송전까지 이어지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은마아파트는 향후 조합 설립을 거쳐 서울시 건축심의를 받게 된다.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지난 2월엔 잠실주공5단지, 8월엔 여의도 공작아파트도 도계위 심의를 통과했다. 여의도에서 가장 오래된 시범아파트를 비롯한 서울 시내 다른 노후단지들도 재건축 사업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