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을 산책 맛집, 전주의 슬로길 '전주 건지산길'[전라북도 천리길]

뉴스듣기


전북

    가을 산책 맛집, 전주의 슬로길 '전주 건지산길'[전라북도 천리길]

    뉴스듣기

    생생한 자연과 전주의 정신을 엿볼 수 있어
    청명한 가을 날씨, 도심 속에서 산책하기 좋은 길
    전주의 주산, 시민들이 귀하게 아끼는 산 '건지산'
    생태 환경이 잘 보전된 시민 휴식처 '오송제'
    희귀 식물 낙지다리와 전주물꼬리풀 볼 수 있어
    은은한 편백나무 향을 맡으며 휴식 취하는 '편백숲'
    숲 한가운데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숲속 도서관'
    태조의 22대 조의 묘와 제단이 있는 '조경단'


    ■ 방송 : 전북CBS <컴온라디오, 김도현입니다> (평일 낮 12시 30분~1시)
    ■ 진행 : 김도현 변호사 (법무법인 영)
    ■ 출연 : 김윤희 해설사
     
    ◇ 김도현> 전라북도의 아름다움을 걸으면서 만끽하는 명품 여행길. 전라도 천년의 역사와 자연을 담은 길, 전라북도 천리길. 44개로 이루어진 전북 천리길을 매주 하나씩 만나보는 시간입니다. 내 친구 전북 천리길을 소개합니다. 지난주에는 서해안 국가지질공원 솔섬에서 모항까지 모항 갯벌 체험길, 부안 마실길 5코스인데요. 여기를 다녀왔었어요. 오늘은 전주의 역사와 문화, 자연 생태가 어우러져 살아 숨 쉬고 있는 건지산길로 떠나보겠습니다. 오늘 천리길을 안내해 주실 분 김윤희 해설사님 자리했습니다. 안녕하세요.
     
    ◆ 김윤희> 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 김도현> 목소리가 너무 좋으신데요? (웃음)
     
    ◆ 김윤희> (웃음) 감사합니다.
     
    ◇ 김도현> 오늘은 가을의 첫 시작 길입니다. 어떤 길을 소개해 주실 건가요? 
     
    건지산길 입구. 김윤희 해설사 제공 건지산길 입구.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전주에는 전북 천리길 3개의 코스가 있습니다. 한옥마을 둘레길과 천년 전주 마실길, 오늘 제가 소개할 길은 건지산길입니다.
     
    ◇ 김도현> 건지산길. 건지산은 제 주변 사람 중에 주말마다 찾는다는 사람이 꽤 있어요.
     
    건지산길. 김윤희 해설사 제공 건지산길.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네, 많아요. 아주 좋아요. 그래서 건지산길은 전주시 덕진동에 있는 산으로 전주 북부 지역을 감싸고 있는 건지산은 큰 독을 쌓아 새어 나가는 땅 기운을 멈췄다는 뜻을 지니고 있으며 해발 101m의 낮은 산으로 경사가 완만해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는 산입니다.
     
    ◇ 김도현> 사람들 정말 많아요. 그리고 요즘 또 걷기가 날씨가 좋아지고 아침저녁으로 사람이 많더라고요. 해설사님이 생각하시기에 지금 이 길을 꼭 가야 하는 이유가 있다면요? 
     
    가을에 걷기 좋은 길. 김윤희 해설사 제공 가을에 걷기 좋은 길.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뜨거운 무더위가 지나가고 선선한 날씨가 찾아왔는데요. 오늘 제가 가을에 걷기 좋은 길 첫 번째로 소개하게 됐습니다.
     
    오송제 2. 김윤희 해설사 제공 오송제 2.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도현> 지금 전북CBS 노컷뉴스 유튜브 채널에 들어오시면 건지산길을 보실 수 있는데 와, 진짜 그냥 그림 같아요. 만화영화에 나오는 그런 느낌.
     
    ◆ 김윤희> 네, 맞아요.
     
    ◇ 김도현> 그런 느낌의 초록초록 너무 예쁩니다.
     
    오송제에 비치는 가을 풍경. 김윤희 해설사 제공 오송제에 비치는 가을 풍경.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그리고 가을을 온몸으로 만끽하고 아름다운 단풍숲길을 감상할 수 있고 오송제에 비치는 가을 풍경은 한 폭의 그림과 같습니다. 편백숲에서 아름다운 선율이 울려 퍼지는 공연도 볼 수 있고 예쁜 벤치와 평상이 있어서 휴식하기에 좋고 맨발로 편백숲길을 걸을 수도 있어요.
     
    ◇ 김도현> 네, 맞아요.
     
    ◆ 김윤희> 그래서 아주 산책하기 좋은 길입니다. 
     
    ◇ 김도현> 건지산은 사실 집에서 가까워요. 어디에서든 건지산은 가깝거든요. 덕진동, 송천동, 금암동, 진북동, 인후동 할 것 없이 건지산은 다 가까워서 걷기가 좋은데 우리는 어떤 경로로 걸으면 될까요? 
     
    경로. 전북도 제공 경로. 전북도 제공 
    ◆ 김윤희> 건지산길은 길이 여러 경로로 많이 나 있어요. 전북 천리길과 전주 천년고도의 길, 전북대학교 캠퍼스 길 구간도 속해 있어요. 그런데 건지산길은 연화마을 입구에서 시작하는데 그 연화는 덕진공원 연꽃에서 딴 이름이라고 해요.
     
    ◇ 김도현> 아, 연화마을. 
     
    덕진공원 연꽃. 김윤희 해설사 제공 덕진공원 연꽃.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네. 그래서 경로를 연화마을 입구에서 혼불문학공원, 생태호수공원, 오송제, 대지마을, 전주동물원 뒷길, 건지산 정상에서 내려오는 숲속 도서관, 조경단, 연화마을로 회귀하는 코스예요. 건지산길을 모두 걸으면 총 9km, 4시간이 걸립니다.
     
    ◇ 김도현> 지금 경로를 설명해 주셨는데 경로만 들어도 어떻게 돌아오는지를 제가 이 동네 사니까 저는 알 것 같아요. (웃음) 그래서 총 9km, 4시간이 소요된다고 하셨지만 이 4시간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걷게 되는 굉장히 좋은 길이에요. 이 단풍나무 숲길은 오송제까지 이어져 있다고요? 
     
    물꼬리풀. 김윤희 해설사 제공 물꼬리풀. 김윤희 해설사 제공 전주물꼬리풀. 김윤희 해설사 제공 전주물꼬리풀.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네, 자연 생태 보존이 너무 잘 돼 있어요. 그리고 오송제에서는 야생화와 희귀식물인 물꼬리풀, 낙지다리 또 운이 좋다면 왜가리도 볼 수 있습니다.
     
    ◇ 김도현> 왜가리도 볼 수 있군요.
     
    ◆ 김윤희> 네. 
     
    ◇ 김도현> 또 편백숲이 유명하잖아요.
     
    편백숲. 김윤희 해설사 제공 편백숲.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네, 편백숲으로 아주 유명한데요. 맨발로 걷기도 하고요. 또 편백숲과 대지마을이 있어요. 이어지는 대지마을에는 거기 복숭아 농사를 많이 짓고 있어요. 그래서 봄에는 복숭아꽃이 만발하고 여름에는 전주의 명품 복숭아를 맛보실 수도 있습니다.
     
    복숭아. 김윤희 해설사 제공 복숭아.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도현> 전주가 또 복숭아 그렇게 유명하잖아요.
     
    ◆ 김윤희> 네. 그런데 이 마을이 1970년대 이전에는 숲이 굉장히 울창하고 소나무가 많았다고 합니다.
     
    ◇ 김도현> 그런데 지금은 복숭아밭이 많이 있군요.
     
    구름다리. 김윤희 해설사 제공 구름다리.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네. 또 동물로 이어지는 구름다리를 새로 개통해서 안전하게.
     
    ◇ 김도현> 아, 동물원 뒷길을. 
     
    ◆ 김윤희> 안전하게 건널 수도 있고 건지산 정상을 오르는 길은 좀 힘들지만 힘내서 가다 보면 정상에서 전주 시내를 내려다보고 숲속 도서관, 조경단, 연화마을로 회귀하는 코스예요. 쉬엄쉬엄 걷고 싶다면 부분 코스를 선택해서 산책하는 길을 택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 김도현> 건지산길은 부분 코스가 많죠. 많아서 가다가 그냥 돌아와도 됩니다.
     
    ◆ 김윤희> 네, 맞아요. (웃음)
     
    ◇ 김도현> 어디를 가도 예쁘고 그렇기 때문에 돌아오기도 쉽고 진입하는 입구도 여러 군데가 있어서 굉장히 걷기 쉬운 길이죠. 이 길에 대한 역사 유래를 한번 들어볼게요. 
     
    조경단 입구. 김윤희 해설사 제공 조경단 입구.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조경단이 있는데요. 조경단은 한국소리문화의 전당 못 미쳐 오른쪽 건지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어요. 전주시 덕진구에 있는 조선 후기 전주 이씨와 관련한 재단으로 1973년 전라북도 기념물 3호라고 합니다. 또 조경단이라는 한자는 비롯할 조, 경사 경, 재단 단이죠. 즉, 한 집안의 시조라고 할 수 있는 조상의 제사를 지내기 위한 곳이라고 합니다. 특히 이곳은 조선의 1대 임금 태조 이성계의 21대 시조인 이한을 제사 지내기 위한 단이죠. 이한은 통일신라시대 문성왕 때 사공 벼슬을 지낸 사람으로서 전주 이씨의 시조입니다. 그런데 영조 때 묘를 찾지 못하여 중단하였다고 해요. 그 근방에 있는 민 묘를 다 철거하고 감독관을 두어 건지산 일대에는 사냥과 땔감을 금지하였다고 합니다.
     
    ◇ 김도현> 영조 때 묘를 찾지 못해서 묘를 찾으려고 근방의 민간의 묘들을 다 철거하고 감독관도 두고 해서 묘를 찾으려고 했던 것이군요.
     
    조경단. 김윤희 해설사 제공 조경단.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네, 여기에 대한 사연도 굉장히 많아요. (웃음)
     
    ◇ 김도현> 아, 사연이 많군요. 
     
    ◆ 김윤희> 민 묘를 철거했을 때 주민들은 많은 억울함을 표했다고 합니다.
     
    ◇ 김도현> 그렇죠. 지금도 묘 이장하거나 이런 소송은 굉장히 치열합니다. (웃음) 그때는 더했겠죠.
     
    조경단 2. 김윤희 해설사 제공 조경단 2.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네. 그리고 특히 고종 황제는 광무 3년 1899년에 이곳에 단을 쌓고 비를 세워 관리를 배치하고 매년 한 차례씩 제사를 지내도록 했다고 해요. 그리고 그 비석에 새긴 '대한 조경단'이라는 글씨와 그 비문은 고종 황제가 직접 썼다고 합니다. 그리고 조경단은 경기전에 있는 조경묘와 함께 전주가 조선 왕조의 발원지임을 상징하는 곳으로 아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합니다.
     
    ◇ 김도현> 네. 마지막으로 어떤 길인지 한마디로 정의한다면요? 
     
    전주 건지산길. 전북도 제공 전주 건지산길. 전북도 제공 오송제. 김윤희 해설사 제공 오송제. 김윤희 해설사 제공 건지산길 2. 김윤희 해설사 제공건지산길 2. 김윤희 해설사 제공
    ◆ 김윤희> 건지산길은 역사와 문화, 자연 생태가 탐방할 수 있는 길입니다. 건지산길은 문학과 역사, 자연 생태가 잘 어우러져 있고 울창한 숲속에서 간간이 들려오는 산새 소리도 아름다워요. 그래서 바람결에 스치는 나뭇잎 소리가 걷는 사람들로 하여금 피로를 풀어주고 피톤치드를 한껏 만끽하며 산림욕을 즐길 수 있는 힐링 코스라고 생각합니다.
     
    ◇ 김도현> 역사와 문화, 자연 생태를 탐방할 수 있는 힐링 코스입니다. 전라북도의 아름다움을 걸으면서 만끽하는 명품 여행길, 전라북도 천리길. 오늘은 44개의 길 중 벌써 22번째 길입니다. 전주 건지산길을 함께 걸어봤습니다. 조만간 꼭 가서 걸어보려고 합니다. 김윤희 해설사님, 멋진 안내 감사합니다.
     
    ◆ 김윤희> 네, 고맙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