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중앙지검 증축 설계에 '코바나 후원' 업체 선정

뉴스듣기


사회 일반

    서울중앙지검 증축 설계에 '코바나 후원' 업체 선정

    • 2022-10-05 16:30
    뉴스듣기

    용산 대통령실 설계·감리도 수주…코바나컨텐츠 기획 전시 후원 의혹도
    법무부 "여러 정부 시설 설계한 1위 업체…전문가 심사 결과 반영"

    연합뉴스연합뉴스
    법무부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증축 설계용역 일반 공모에서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희림건축) 정영균 대표가 낸 설계안을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4일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법무부는 6월부터 형사증거기록 등 서류 열람·복사 공간과 사무실 공간을 늘리기 위해 별관 증축 설계를 공모했다.

    공모지침서에 따르면 현재 5층 규모인 중앙지검 별관은 2025년까지 지하 2층·지상 15층 규모로 증축될 예정이다. 총공사비는 774억3천만원, 설계비로는 35억1721만원이 책정됐다.

    법무부는 선정업체인 희림건축에 35억원 규모의 중앙지검 증축 설계 용역을 맡길 예정이다.

    희림건축은 앞서 4월에도 행정안전부가 발주한 용산 대통령실 청사 리모델링 공사의 설계·감리 용역을 맡아 수행한 업체다.

    이를 놓고 이 업체가 김건희 여사가 대표로 있던 코바나컨텐츠가 주관한 전시회를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차례 후원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특혜'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8월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희림건축은 코바나컨텐츠 기획행사에 세 번이나 후원했고, 건진법사와 밀접한 연민복지재단에 1억원을 출연했다"고 주장하면서다.

    이에 대해 과거 회사 관계자가 개인적으로 코바나컨텐츠를 후원한 것일 뿐 용산 대통령실 공사와는 무관하다는 희림 측의 해명이 일부 언론을 통해 나오기도 했다.

    법무부는 이날 "희림건축은 국내 건설사업관리 부문 1위 업체이자 2000년대 초반부터 다수의 정부 시설, 법원·검찰청 설계용역을 맡아온 업체"라며 "대학교수 등 민간위원들이 설계내용의 합리성, 경제성, 기능성 등을 고려해 결정한 심사 결과를 반영해 당선 업체를 선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