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대통령, 원희룡에 "1기 신도시 선도지구, 실질대책 추진하라"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대통령, 원희룡에 "1기 신도시 선도지구, 실질대책 추진하라"

    뉴스듣기

    수석비서관회의 주재…"가축전염병 방역에 총력 다해야"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정부의 '1기 신도시' 재정비와 관련,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 "국민에게 자세히 설명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1기 신도시 선도지구(시범지구) 지정에 대한 원 장관의 언론 인터뷰 발언을 놓고 해당 신도시 지역사회 등에서 반발이 계속되는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앞서 원 장관은 지난주 언론 인터뷰에서 분당·일산·평촌·중동·산본 등의 1기 신도시 재정비와 관련, 정부 임기 내인 오는 2027년까지 재건축 선도지구(시범지구) 지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임기 내 '첫 삽'(착공)은 뜰 수 없겠지만 '연필'(선도지구 지정)은 들겠다"는 원 장관의 발언을 놓고 1기 신도시 일부에서는 결국 현 정권 내에서 재정비를 할 수 없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져 주민들의 강한 반발을 샀다.

    윤 대통령도 이러한 여론을 듣고 국민에게 정책 취지를 더 상세하게 안내하고 이해를 구할 필요가 있다는 뜻에서 이같이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1기 신도시와 관련해 논란이 계속되는 점을 우려하며 참모진에게 국토부와 긴밀한 협의에 나설 것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이 원 장관이 참석하지 않은 비공개 수석비서관회의 내용을 언론에 공개한 배경도 그 때문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대통령 지시는) 선도지구 지정에 대해 좀 더 자세하게 국민에게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고, 피부에 와닿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가축전염병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조류인플루엔자 등 가축전염병 발생과 확산의 차단을 위해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방역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