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길가에 쓰러진 남학생…심폐소생술로 구한 시내버스 기사

뉴스듣기


울산

    길가에 쓰러진 남학생…심폐소생술로 구한 시내버스 기사

    뉴스듣기
    심폐소생술로 남학생 살린 시내버스 기사 엄원섭씨. 울산시 제공심폐소생술로 남학생 살린 시내버스 기사 엄원섭씨. 울산시 제공
    울산의 한 시내버스 기사가 길에 쓰러진 남학생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0일 울산시 등에 따르면 시내버스 기사 엄원섭(34)씨는 지난 27일 오후 5시16분쯤 남구 신정동의 한 아파트 버스 정류장 인근 횡단보도에서 쓰러져 있는 남학생을 한 여학생이 심폐소생술하고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

    엄씨는 버스를 멈추고 남학생에게 달려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주변에 있던 시민들에게는 팔과 다리를 주물러달라고 요청했다.

    심폐소생술을 한 지 3분여가 지나자 남학생은 의식을 되찾았고, 119구급차 사이렌 소리를 들은 엄씨는 버스에 올라타 다시 운행을 했다.

    엄씨의 선행은 울산시 시내버스 불편신고 접수처에 "928번 버스 승무원이 큰 일을 했다"는 여러 통의 전화오면서 알려졌다.

    엄씨는 "생사가 오고 가는 짧은 시간 속에 무조건 살려야 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과거 응급실에서 원무 행정을 했는데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환자를 많이 봤기 때문에 조치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있다면 여지없이 달려가서 도와줄 것"이라며 "내 가족이라고 생각하고 도움을 주겠다"고 덧붙였다.

    엄씨는 버스 운전 일을 하기 전에 병원 응급실에서 행정 직원으로 근무했고, 사설 응급차도 운행한 경력이 있다.

    버스 회사에서 정기적으로 심폐소생술을 배운 것도 남학생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