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문화학생 교육 시급…울산 다문화강사 한 명도 없어

뉴스듣기


울산

    다문화학생 교육 시급…울산 다문화강사 한 명도 없어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
    2023년 8월 기준, 울산 다문화 초·중·고 3635명
    4년 전 2729명과 비교해 843명, 30.1% 늘어나
    울산교육청, 어울림교실 등 자체 다문화교육 지원

    울산 동구에 정착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자녀들이 지난 3월 21일 등교를 하고 있는 모습. 울산광역시교육청 제공울산 동구에 정착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자녀들이 지난 3월 21일 학교 친구들과 등교를 하고 있는 모습. 울산광역시교육청 제공
    다문화학생이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울산에는 다문화언어강사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8월 기준 울산지역 다문화 초·중·고교생은 3635명이다.

    이는 4년 전 2792명과 비교해 843명(30.1%)이 늘어난 것.

    전국적으로는 16만8645명으로 집계돼 4년 전 12만2212명 보다 4만6433명(38.0%) 증가했다.

    이처럼 다문화학생이 현저히 늘어나고 있지만 다문화언어강사 수는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올해 전국에 배치된 다문화언어강사 수는 689명이다. 강사 1인당 평균 학생 244명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울산은 제주, 세종과 함께 다문화언어강사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광역시교육청이 학교별로 강사를 채용하도록 하고 있어 교육부는 관련 통계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경우, 올해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자녀 학생들 대부분이 동구지역 학교에 입학하면서 다문화학생이 더 늘었다. 초등학생은 전체 학생의 4%에 이를 정도.

    이에 대해 울산교육청은 자체적으로 다문화교육을 지원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울산교육청은 다문화 어울림교실에 8개국, 13명, 찾아가는 다문화체험교실에 7개국, 25명의 결혼 이주민을 보조강사로 채용하고 있다.

    또 한국어학급 8개교(초등 5, 중등 3)에 전담 교원을 배치했으며 한국어강사 82명을 모집, 운영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