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30년 세계 전기차 시장 12% 점유···5년간 95조 투입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자동차

    2030년 세계 전기차 시장 12% 점유···5년간 95조 투입

    뉴스듣기
    핵심요약

    2030년 330만대 전기차 생산 전동화 글로벌 탑티어로 도약
    2026년까지 운영체제와 무선업데이트 등 차량용 핵심 소프트웨어 국산화
    충전속도 5분으로 단축하고, 1회 충전주행거리 600킬로미터까지 늘리기로

    연합뉴스연합뉴스
    신속하고 유연한 미래차 전환과 모빌리티 신산업 창출 등 정부가 자동차산업 3대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창양 장관 주재로 자동차산업 전략 원탁회의를 열고 '자동차산업 글로벌 3강 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전략에서 지난해 기준 5% 수준인 세계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오는 2030년에는 330만대를 생산해 12%까지 올리는 등 전동화 글로벌 탑티어로 도약하겠다고 적시했다.

    정부는 전동화의 핵심에는 소프트웨어와 반도체가 있다고 보고 오는 2026년까지 운영체제와 무선업데이트 등 차량용 핵심 소프트웨어를 국산화하기로 했다.

    또 미래차 인력양성 사업을 확대해 오는 2030년까지 소프트웨어 융합인력 1만명, 차량용 소프트웨서 전문기업 300개를 양성하고 차량용 반도체는 세계시장 점유율을 지난해 3.3%에서 2030년에는 6.6%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전기차. 연합뉴스전기차. 연합뉴스
    정부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수소차를 개발하기로 하고 전기차의 경우 80% 충전 기준 현재 18분인 충전속도를 2030년 5분으로 단축하고, 현재 500킬로미터인 1회 충전주행거리를 2025년 600킬로미터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수소차는 상용차 기준 현재 30만킬로미터 수준인 내구성을 2030년 80만킬로미터로 개선하고, 현재 킬로그램당 13킬로미터인 연비를 2030년 17킬로미터까지 늘린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 과정에서 오는 2026년까지 95조원 이상인 완성차업계의 투자를 규제 개선과 세제 지원 등으로 밀착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처럼 미래차 전환을 서둘러도 오는 2030년 신차 판매의 약 절반은 여전히 내연기관차라며 내연차의 고도화도 병행하기로 했다.

    이를테면 내연기관차의 친환경화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하이브리드차의 성능 고도화를 추진하며 탄소중립 연료룰 활용한 내연기관차의 개발을 준비한다는 것이다.

    공급망 안정성 확보를 위해서는 대형모터와 초고속 베어링 등 해외의존도가 높은 전기·수소차 핵심부품의 기술 자립을 지원하고, 전기·수소차 소재 국산화율을 현재 70%에서 2025년 90% 이상으로 올리기로 했다.

    자율주행 분야에서는 20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목표로 자율주행차량 개발을 추진하고, 현재 선진국 대비 84% 수준인 자율주행 핵심부품 경쟁력을 2027년에는 100%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정부는 이 과정에서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교통약자 이동지원이나 순찰, 무인상점, AI관광안내 등 자율주행·커넥티드 기반 서비스 콘텐츠 개발과 실증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같은 자국중심주의에 대응하기 위해 시장 맞춤형 수출을 강화하고, 현지 생산체계를 구축하는 등 국내외 생산물량의 전략적 배분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장관은 "미국 IRA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현재 자동차산업에 닥쳐온 파고를 넘어 우리 자동차산업이 한 단계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민관이 머리를 맞대할 시점이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