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아웃렛 화재 참사…정치권도 "비통·재발 방지 촉구"

뉴스듣기


대전

    현대아웃렛 화재 참사…정치권도 "비통·재발 방지 촉구"

    뉴스듣기
    대전 현대아웃렛 화재 참사 현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 김미성 기자대전 현대아웃렛 화재 참사 현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 김미성 기자
    대전 현대아웃렛 화재 사고에 대한 정치권의 애도와 재발 방지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사고 이틀째인 27일 윤석열 대통령이 사고 현장을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는 한편 신속한 사고 원인 규명과 보상을 약속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역시 이 날 오전 "국가의 제1 의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당국은 조속한 사고 수습과 함께 사고 원인을 명확히 밝히고 재발방지책 마련에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수진 원내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택배, 청소, 방재 업무를 하던 하청, 용역업체 소속 노동자들이 일터에서 귀중한 목숨을 잃었다"며 "개점 2년밖에 되지 않은 대형 유통시설의 안전관리와 화재 대응은 제대로 이뤄졌는지, 노동자들이 대피하지 못한 이유가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화재 현장을 찾은 대전시의원들. 김정남 기자화재 현장을 찾은 대전시의원들. 김정남 기자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다시는 이런 슬픔을 겪는 시민이 없도록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적극적인 정책을 강구하겠다"며 "희생당하신 분들에게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리고 치료 중인 분의 쾌유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진보당 대전시당 역시 성명을 통해 "사상자 8명이 모두 하도급·협력업체 노동자들로 참담함과 비통함을 느낀다"며 "고용노동부와 경찰 등 수사본부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한편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도 적극 검토해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진보당은 이어 "이번 사고는 지난 시기 쿠팡 덕평 물류센터 화재, 한익스프레스 화재 등 대형 참사와 유사하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유통·물류 부문의 대대적 화재 예방 실태 조사 및 관리 감독도 강화해 노동자의 생명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