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SNS 광고 보고 구매…일상 속 파고드는 마약범죄

뉴스듣기


제주

    SNS 광고 보고 구매…일상 속 파고드는 마약범죄

    뉴스듣기

    제주경찰청, 올해 집중단속 결과 마약사범 75명 검거…17명 구속

    경찰 압수품 모습. 제주경찰청 제공경찰 압수품 모습. 제주경찰청 제공
    제주에서 올해에만 모두 75명의 마약사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특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광고를 보고 암호화폐로 마약을 구매하는 등 일상생활 속으로 마약류 범죄가 확산되는 모양새다.
     
    제주경찰청은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단순 투약자뿐만 아니라 인터넷을 통한 마약류 유통사범에 대해 집중단속을 실시해 모두 75명을 검거하고 이 중 17명을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마약사범으로 적발된 30명보다 150% 늘어난 인원이다.
     
    유형별로 보면 필로폰 판매 및 투약사범 57명, 대마사범 14명, 아편 등 마약사범 4명이다. 나이대로는 40대가 23명으로 가장 많으며, 이어 20대 21명, 30대 17명, 50대 14명 등의 순이다. 
     
    실제로 지난 3월 27일 제주시 자택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A(50‧여)씨 등 2명이 덜미가 잡혔다. 이들에게 필로폰을 판매한 판매책 B(56)씨 등 6명이 경찰에 붙잡혀 이 중 3명이 구속됐다. 
     
    아울러 경찰은 B씨로부터 시가 5500만 원 상당의 필로폰 39g을 압수하기도 했다.
     
    지난 4월 25일에는 서울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필로폰 1.2g을 소지한 채 제주에 온 경기지역 조직폭력배 행동대장 C(51)씨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 추적 끝에 판매책도 붙잡혔다. 
     
    올해 1월 28일에는 관광객 3명이 서귀포시 한 펜션에서 대마초를 흡연했다가 적발됐다.
     
    제주경찰청. 고상현 기자제주경찰청. 고상현 기자
    지난해 12월 제주시 하천에 버려진 주사기가 단서가 돼 마약사범이 무더기로 검거되기도 했다. 경찰은 CCTV 분석과 탐문수사 끝에 필로폰 투약자 5명을 검거한 데 이어 판매책도 붙잡았다.
     
    최근 들어서는 손쉽게 마약을 살 수 있는 등 일상생활 속으로 마약류 범죄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해 9월 5일부터 20일 사이 SNS 텔레그램에 올라온 마약류 판매 광고 글을 보고 암호화폐로 필로폰과 대마초를 산 15명(서울‧경기‧부산 등지 거주)이 무더기로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정철운 마약범죄수사대장은 "최근 누구나 손쉽게 마약에 접근할 수 있는 상황이다. 호기심에 마약류를 접하는 순간 개인과 가정에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