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년 만에 다시 '尹-李' 양자구도…영수회담은 '불투명'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통령실

    반년 만에 다시 '尹-李' 양자구도…영수회담은 '불투명'

    뉴스듣기
    핵심요약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하면서 다시 한 번 '윤석열-이재명' 구도가 재현되는 모양새입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존재감을 부각하려는 이 대표의 포석에 굳이 말려들지 않겠다는 전략을 취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여야 지도부와의 만남에는 응할 수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습니다. 그러나 현 여당은 이준석 전 대표의 가처분 신청 인용과 권성동 원내대표의 리더십 위기로, 여야 지도부 대통령 회담에 관심을 가질 만한 여력이 없어 만남 자체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새 당대표(오른쪽). 연합뉴스·박종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새 당대표(오른쪽). 연합뉴스·박종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양강 구도가 다시 성립됐다. 윤 대통령이 지난 3월 9일 20대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지 175일, 거의 6개월 만이다.

    이 대표는 민주당 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서 77.77%의 득표율로 압승을 거두면서 화려하게 여의도 정치에 입성했다.

    공교롭게도 이 대표의 첫 일성은 영수회담이었다. 이 대표는 지난 28일 당대표 수락 연설에서 민생 문제 등을 거론하며 "영수회담을 요청해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만들겠다"고 밝힌 데 이어, 29일 첫 최고위원회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다시 한 번 공식적으로 영수회담을 요청한다"고 제안했다.

    영수회담은 국가나 정치 단체의 수장 간 회담을 뜻하는데, 통상적으로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의 만남을 의미한다.




    이번 민주당 전당대회 권리당원 선거인단 투표율은 37.09%로 과거 전당대회와 비교해 낮았지만 이낙연 전 대표(20년 8월, 60.77%), 심지어 김대중 전 대통령(97년 5월, 77.5%)보다 높은, 민주당 역대 최대 득표율로 당권을 잡은 이 대표가 윤 대통령과 1대1 구도를 만들면서 정국 한복판으로 들어오려는 모양새다. 영수회담 제안을 통해 169석 거대야당의 입법 권력으로 윤석열 정부에 대한 공세를 펴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대통령실은 이 대표의 영수회담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야당과 대화의 문은 언제든지 열려 있다"며 "여야 지도부 면담과 관련해서는 언제든지 응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씀드려 왔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반응의 핵심은 '여야 지도부 면담'이다. 대통령실에서는 '영수회담'이란 단어 자체를 의식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있다.

    과거 대통령이 여당의 총재를 겸했던 시절에는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를 두고 '영수회담'이라고 지칭할 수 있었지만 현재는 대통령과 여당 대표가 완전히 분리됐고, 유의미한 제2야당 등도 존재하기 때문에 용어 자체가 낡고 정치적이란 관점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과거와는 다르게 대통령과 여당 대표의 역할과 책임 등이 엄격히 분리돼 있고, 민주당 외 다른 야당 대표들도 있기 때문에 영수회담을 제안하는 것 자체가 현실에 맞지 않다"며 "대통령실은 국회와 협력해 민생 현안을 풀어가는 것이지, 민주당하고만 대화하는 게 협치는 아니"라고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이제 막 기세가 오른 이 대표와 재대결 구도를 만들 필요가 없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만남에는 의제 조율 등이 선행돼야 하는데, 무작정 영수회담부터 대뜸 던지고 보는 것 같다"며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하려는 이 대표의 계산에 굳이 대응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 '영수회담' 제안, 성남 대장동·백현동 비리 등 "'사법리스크' '방탄' 가능성도"


    특히 여당에선 이 대표의 제안에 정치적 계산이 깔려 있다고 보고 있다. 현재 성남 대장동·백현동 비리와 성남FC 후원금 의혹, 법인카드 불법 사용,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 '사법리스크'로 불리는 이 대표 관련 수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그동안 이를 "심각한 정치개입이자 국기 문란"으로 규정해왔다. 이런 상황에서 여당에선 이 대표와 윤 대통령의 만남은 신중해야 한다는 분위기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 대표 스타일상 자신의 '사법리스크'를 회담 테이블에 올려 '방탄'할 가능성도 상당히 크다"고 했다. 대통령실 역시 이런 이유 등도 고려해 '영수회담'에서 발을 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전 대통령 재임 당시에는 2018년 4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현 대구시장)와의 '영수회담'이 한 번 있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때는 없었고, 이명박 전 대통령 때는 세 차례 있었다.

    대통령실이 밝힌대로 여야 지도부가 합의해 대통령과의 만남을 추진한다면, 윤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은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황진환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황진환 기자
    하지만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의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이준석 전 대표의 가처분 신청에 대한 법원의 일부 인용으로, 권성동 원내대표가 다시 비대위 체제를 꾸려가는 상황에서 여당 내에서 권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 의견이 나오는 등 국민의힘 내부가 여전히 내홍을 겪고 있다. 즉, 여당에서는 여야 지도부 회담을 제안할 만한 여력이 없는 상태다.

    한편 대통령실에서는 현재 강도 높은 내부 감찰과 비서관·행정관 인적쇄신이 진행되고 있다. 최근 홍보수석이 교체된 데 이어, 정무수석실 비서관 2명도 자진 사퇴했다. 또 정무수석실이나 시만사회수석실 소속 행정관들도 권고사직 등의 형태로 연이어 교체되는 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이뤄진 약식회견에서 감찰과 인적쇄신이 진행되는 배경에 대해  "대통령실은 국민에게 가장 헌신적이고 가장 유능한 집단이 돼야 한다. 가장 중요한 기관이고 국민께 제대로 봉사를 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국가에 대한 헌신하는 자세와 업무 역량 등이 늘 최고조로 유지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으로도 업무 역량 평가와 감찰 등을 통해 대통령실의 지속적인 쇄신을 이어나가겠다는 것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