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국회의장단에 "민생 위해 밤낮 가리지 않고 뛰어야"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 국회의장단에 "민생 위해 밤낮 가리지 않고 뛰어야"

    뉴스듣기

    윤 대통령, 김진표 국회의장 등 국회의장단 용산 대통령실로 초청
    尹, 주택안정·경제활성화 등 관련법 지원 요청…김의장 "민생 먼저 챙기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21대 국회 후반기 신임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21대 국회 후반기 신임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단과 만찬을 함께 했다.

    만찬에는 김진표 신임 국회의장과 김영주·정진석 국회부의장,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의정활동으로 바쁠 텐데 용산까지 귀한 걸음 해줘서 고맙다"면서 "어려운 세계 경제 상황에서도 위기에 대응하며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와 함께 힘을 모은다면 국민에게 힘이 될 것이다. 많은 도움을 부탁드린다"며 "국회와 정부가 민생을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열심히 뛰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드렸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21대 국회 후반기 신임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21대 국회 후반기 신임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법 개정들이 필요한 것들이 있어 저희도 국회에 여러 법률안을 제출할 계획"이라며 주택시장 안정, 경제 활성화, 미래전략 육성 관련 법안 등의 국회 통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김 의장은 "이렇게 (의장단을) 불러줬기 때문에, 대통령이 정기국회를 앞두고 여소야대 상황에서 국회와의 협치를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국민이 느끼고 또 든든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회도 여야가 합의해 가장 급한 민생 문제는 먼저 챙기도록 하겠다"면서 "지금 여야 정당이 정기국회에서 가장 빨리 처리해야 할 법안을 뽑고 있고 우리 의장단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