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에어부산 취항지, 코타키나발루 등 동남아 인기

뉴스듣기


부산

    에어부산 취항지, 코타키나발루 등 동남아 인기

    뉴스듣기
    에어부산 제공에어부산 제공
    에어부산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된 이후, 5월부터 지난 16일까지 에어부산 국제선 노선별 탑승률을 분석한 결과 동남아시아 여행지 탑승률이 가장 높았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운항 중인 18개 국제선 중 △부산-코타키나발루 △부산-나트랑 △부산-다낭 순으로 탑승률이 높았다. 부산-코타키나발루 노선은 총 4228석을 투입해 3775명의 승객을 수송, 탑승률 89%를 기록했다. 부산-나트랑 노선은 탑승률 75%, 부산-다낭 노선은 74%를 나타냈다.

    이달에는 인천-방콕 노선과 인천-나트랑 노선이 각각 77%, 76%의 평균 탑승률을 기록하는 등 여행객들이 해외 여행지로 동남아시아를 선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탈시스템의 국가별 여객수를 보면 코로나19 발병 전인 2019년 상반기에는 일본, 중국, 베트남, 필리핀, 태국 순으로 많았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미국, 베트남,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순으로 동남아시아 비율이 높다.

    일본과 중국은 방역 조치로 개인 여행이 사실상 어려워 많은 사람이 입국 절차가 완화된 동남아시아로 떠나면서 나타난 결과로 풀이된다. 에어부산은 동남아시아를 찾는 주요 요인으로 △짧은 비행시간 △간편한 입국 절차 △다양한 즐길 거리 △저렴한 물가 등을 꼽았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전통 인기 여행지인 일본과 중국으로 못 간 여행객들이 대체지로 동남아시아를 선택하며 아쉬움을 달랬다"며 "일본의 코로나19 방역 규제가 대폭 완화되면 공항은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