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거짓 홍보로 288억원 편취 사모1구역 조합장 등 벌금형

뉴스듣기


청주

    거짓 홍보로 288억원 편취 사모1구역 조합장 등 벌금형

    뉴스듣기
    최범규 기자최범규 기자
    거짓 홍보로 조합원을 모집하고 300억 원에 육박하는 가입비 등을 편취한 청주 사모1구역지역주택조합 조합장 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방법원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18일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사모1구역 조합장 A씨 등 7명에게 각각 벌금 3천만 원을 선고했다.
     
    고 판사는 "저조한 토지확보 상황을 숨기고, 토지 확보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처럼 홍보한 점 등은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난 2014년 조합원을 모집하면서 사업 추진 과정을 속여 945명에게 모두 288억 원의 조합가입비 등을 편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토지확보율 76%', '1군 건설사 확정', '2016년 3월 착공' 등으로 거짓 홍보하며 조합원을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건설사 관련 홍보나 과태료 9천만 원을 조합 자금으로 집행한 행위, 용역비 과다집행 등의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가 선고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