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첫 휴대전화 생산" 노키아TMC, 창원시에 유물 기증

뉴스듣기


경남

    "국내 첫 휴대전화 생산" 노키아TMC, 창원시에 유물 기증

    뉴스듣기

    이재욱 前노키아TMC 명예회장, 창원특례시에 유물 186점 기증

    창원시 제공창원시 제공국내 최초 휴대전화 생산 기업인 노키아TMC가 가칭 창원박물관 건립을 위해 당시 공장에서 생산된 휴대전화 등 유물을 기증했다.

    창원특례시는 11일 시청 접견실에서 모바일 산업 관련 유물을 기증한 이재욱 전 노키아TMC 명예회장에게 기증증서와 감사패를 전달했다.
     
    노키아TMC는 1984년 마산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한 이후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휴대전화를 생산한 기업이다. 노키아는 당초 미국과 핀란드가 합작한 탠디모비라(Tandymobira) 통신이라는 무선기기 제조기업으로 설립됐으며, 이후 노키아가 지분을 모두 인수하면서 노키아TMC가 탄생했다.

    1998년부터 2010년까지 13년간 전 세계 휴대전화 점유율 1위를 차지하기도 했으며, 특히 IMF 외환위기 이후 창원지역의 경제를 이끌던 선두주자로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했다. 이후 뒤따른 경영 위기 등을 버티지 못하고 지난 2014년 문을 닫았다.


    창원시 제공창원시 제공 
    이날 기증식에는 이재욱 명예회장과 이영환 봉림장학회 이사장이 참석했다. 이재욱 명예회장은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생산된 휴대전화를 포함한 노키아 마산공장에서 생산된 휴대전화 전 모델을 기증했다. 이재욱 명예회장에게 수여된 산업 훈장 등도 함께 전달됐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우리나라 휴대전화 기기의 변천사를 조명하고, 우수한 제조업 기술을 고찰할 수 있는 자료"라며 "IMF 외환위기라는 힘들었던 시기에 창원지역의 경제를 견인했던 노키아TMC에서 의미 있는 유물을 기증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재욱 명예회장은 "노키아의 가장 큰 영광은 창원에서 이루어진 것"이라며 "창원박물관이 조속히 건립되어 노키아TMC에서 생산된 휴대전화를 많은 시민들이 공유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창원시는 선사시대부터 현재까지 창원의 발전, 변화양상을 볼 수 있는 자료 등을 지속적으로 기증받고 있다. 시는 2026년 창원박물관을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