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경호 "국유재산 매각, 민영화와 전혀 관계없어"

뉴스듣기


경제 일반

    추경호 "국유재산 매각, 민영화와 전혀 관계없어"

    뉴스듣기

    "민영화는 야당 정치인의 근거 없는 상상…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유휴·저활용 국유재산 매각 예정"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의 '유휴·저활용 국유재산 매각' 계획을 '소수 특권층 배를 불리기 위한 민영화'로 규정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11일 열린 기재부 출입 기자들과 간담회에서다.

    앞서 추경호 부총리는 지난 8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유휴·저활용 국유재산을 앞으로 5년간 총 16조 원 이상 규모로 매각해 민간 주도 경제 선순환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이재명 의원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국유재산 민영화는 소수 특권층 배불리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권력을 이용해 민생 위기를 소수 특권층 배 불리는 기회로 삼겠다는 저의가 아니기를 바란다"는 등 정부의 국유재산 매각 계획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내용이었다.

    11일 간담회에서 한 기자가 이 의원 비판에 관한 견해를 묻자 추 부총리는 "정말 뜬금없는 지적"이라며 "민영화와 전혀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전국에 산재한 국유재산 중 그야말로 놀고 있는 땅, 활용되지 않고 장기간 방치 중인 재산을 매각하겠다는 건데 왜 민영화가 나오는지 정말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어 추 부총리는 "야당 정치인들의 근거 없는 상상력이 어디에서 어떻게 나오는지 정말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공개적이고 투명한 절차에 의해 국유재산을 매각할 예정"이라며 "민영화 우려는 안 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