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통령실, '北김여정 카운터파트는 누구' 질문에 "통일차관 정도일 듯"

뉴스듣기


대통령실

    대통령실, '北김여정 카운터파트는 누구' 질문에 "통일차관 정도일 듯"

    뉴스듣기

    "우리로 얘기하면 통일부와 국정원 기능 섞여…생각 좀 해봐야"
    "금강산 지역 우리 재산 훼손되거나 할지 모르기 때문에 예의주시"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대통령실은 11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에 대한 우리나라의 '카운터파트'로 "통일부 차관 정도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여정 부부장에 대한 우리 측의 카운터파트가 누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김 부부장이) 대남대외정책 총괄이기 때문에, 우리로 이야기하자면 통일부와 국가정보원의 기능이 섞여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카운터파트가 누구인지) 좀 더 생각을 해봐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김 부부장이 북한에 코로나19가 확산한 이유가 우리 측의 대북전단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과 향후 군사도발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김여정의 발언과 도발과의 상관관계는 지금까지의 일관된 패턴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최근 금강산 관광 지구에 있는 남측 시설을 추가로 철거하기 시작한 정황 등을 언급하며 "금강산 지역에서 우리 측 재산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들이 훼손되거나 할지 모르기 때문에 정부에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정부가 핵실험을 비롯해 여러 가능성에 항시 대비하고 있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