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 좀 왔으면, 사진 잘 나오게" 국민의힘 빛바랜 자원봉사[영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비 좀 왔으면, 사진 잘 나오게" 국민의힘 빛바랜 자원봉사[영상]

    뉴스듣기

    김성원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논란
    당 지도부 포함 의원 40여명 봉사활동 중 논란 발언해
    봉사활동 전 주호영 "장난, 농담, 사진 찍기 자제" 주의 당부
    김성원 "엄중한 시기 경솔하고 사려깊지 못해…깊이 반성"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1일 수해 피해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복구 지원을 위한 자원봉사를 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안철수 의원, 나경원 전 의원 등 지도부와 당권주자들을 비롯해 의원 40여명과 보좌진, 당직자들이 총출동한 현장이었다.
     
    당시 상황이 촬영된 영상에 따르면 김 의원은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했다. 김 의원 옆에는 권 원내대표와 임이자 의원이 함께 했다. 임 의원은 김 의원이 해당 발언을 하자마자 김 의원의 팔을 툭 치며 방송 카메라를 가리키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이날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봉사활동을 시작하기 전 참석자들에게 "내 집이 수해를 입은 심정으로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장난과 농담, 사진 찍기도 자제해 달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주 위원장은 취재진을 향해서도 "주객전도되지 않도록 과열취재를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논란이 일자 사과문을 내고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며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노컷브이 캡처노컷브이 캡처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