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모코.ent "김희재 콘서트 이중계약 정황…추가 고소할 것"

뉴스듣기


가요

    모코.ent "김희재 콘서트 이중계약 정황…추가 고소할 것"

    뉴스듣기
    가수 김희재. 모코.ent 제공가수 김희재. 모코.ent 제공가수 김희재 무료 콘서트에 모코.ent가 이중계약 의혹을 제기하며 추가적인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김희재의 전국 투어 제작사이자 공연기획사인 모코.ent는 10일 공식 입장을 내고 "모코.ent는 2022년 7월부터 2023년 7월까지 1년 간의 김희재 콘서트, 팬미팅 등의 단독 권리를 가지고 있는 회사"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당초 7월 9일~8월 14일까지 대관이 끝난 유료 콘서트 일정이었는데 이 와중에 무료행사를 기획한 것은 너무나 큰 충격이다. 인터파크 확인 결과 증거를 입수했고 언제부터 준비를 한 것인지 수사기관을 통해 면밀히 조사 요청을 할 것"이라며 "이를 앞두고 김희재는 언제부터 연습을 한 건지도 사건의 핵심이다. 무료 행사를 주관한 공연기획사도 추가 고소해 이중계약에 대한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김희재 측은 이번 무료 콘서트가 열리는 용산구 블루스퀘어를 7월 중순에 대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코.ent는 무료 콘서트를 위한 김희재 측의 대관 및 준비 시점을 중요 쟁점으로 꼽았다.

    더불어 "20년 넘게 엔터테인먼트 업계 생활을 이어온 사람으로서 희대의 사건의 중심에 회사가 거론되어 명예훼손 된 점도 반드시 대가를 받아낼 것"이라며 "다시는 제2의 김희재 사태가 생기지 않기를 바라고 피해 입은 분들에게 사과부터 하는 기본 인성을 스카이이앤엠과 김희재가 작은 실천을 해주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김희재는 오는 15일 블루스퀘어에서 무료 단독 콘서트인 '김희재 2022 썸머 희캉스'를 개최한다. 오늘(10일) 예매가 열린다.

    김희재는 7월 9~10일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광주, 창원에서 전국 투어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소속사 스카이앤엠과 모코.ent가 공연 출연료 지급 및 반환, 계약상 의무 이행 등으로 갈등을 빚어 민·형사상 소송 중에 있다. 이에 따라 전국 투어는 취소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