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폭우 침수' 사망사고 현장 방문…오전엔 긴급회의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폭우 침수' 사망사고 현장 방문…오전엔 긴급회의

    뉴스듣기
    핵심요약

    80년 만의 기록적 폭우…尹 대통령, 일정 바꿔 긴급회의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신림동 반지하 침수 현장 방문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9일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현장을 방문했다. 앞서 오전에는 기존 일정을 취소한 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대응책 마련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한 뒤 곧장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으로 이동했다. 노란색 민방위복을 입은 윤 대통령은 오세훈 서울시장과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 등과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피해 현황을 파악했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폭우로 인해 신림동 소재 반지하 주택에 살고 있는 40대 여성과 그 여동생 A씨, A씨의 10대 딸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달장애 환자가 있는 이 가족은 전날 폭우가 쏟아지자, 지인에게 침수 신고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지인이 밤 9시쯤 경찰에 신고했다. 소방당국 등이 출동해 배수작업을 했지만,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현장을 둘러보면서 "지하라도 신림동 고지대면 괜찮은데, 여기는 (위치가) 저지대라서 도림천이 범람되면 수위가 올라가 바로 직격탄을 맞은 것 같다"며 "어제 퇴근하면서 보니, 서초구에 있는 아파트 1층도 침수될 정도니 아래 쪽에 있는 아파트들은 벌써 침수가 시작됐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인근 주민들로부터 전날 피해 상황을 듣기도 했다. 윤 대통령이 "어제 밤부터 수위가 많이 올라왔는데 미리 대비가 안 됐는지 모르겠다"며 안타까워하자, 한 주민은 "순식간에 물이 들어왔다"고 답했다. 급격히 수위가 높아지면서 수압 때문에 반지하 주택의 문이 열리지 않으면서 참사가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현장 방문에 앞서 윤 대통령은 오전 9시 반쯤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대응책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대책회의 후 페이스북에서 "인재로 우리 국민이 소중한 목숨을 잃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추가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경계심을 가지고 저도 상황을 끝까지 챙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전날 폭우가 쏟아지는 동안 윤 대통령은 서초동 자택에서 밤 늦게까지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한오섭 국정상황실장 등으로부터 피해 현황을 실시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어제 밤 9시부터 오늘 새벽 3시까지 실시간 보고를 받고 지침 및 지시를 내렸다"며 "상황실로 이동하면 대처 역량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내부 판단에 따라 집에서 전화로 보고 받고 지시를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윤 대통령 사저 주변이 침수되면서 외출이 어려워져 발이 묶였을 것이라는 일부 시각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대통령이 현장에 나와야겠다고 생각했다면 나오지 못할 이유는 없었다"며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고 있던 상황에서 경호와 의전을 받으면서 나가는 게 적절치 않았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