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만8743명

뉴스듣기


보건/의료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만8743명

    뉴스듣기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29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7만8천명대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7만874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8만3140명)보다 4397명 적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주말·휴일에 진단검사 건수 감소의 영향으로 줄었다가 주 초반 급증하고 주 후반으로 갈수록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는데 이런 경향이 반영됐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확진자 수는 같은 시간대 1주일 전인 지난 22일(6만5972명)의 1.19배, 2주일 전인 15일(3만9404명)의 1.99배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30일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8만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4만2910명(54.5%), 비수도권에서 3만5833명(45.5%)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2만2230명, 서울 1만6588명, 경남 4449명, 인천 4092명, 경북 3813명, 충남 3660명, 전북 2926명, 충북 2782명, 강원 2610명, 대전 2480명, 대구 2358명, 전남 2316명, 부산 2278명, 광주 2160명, 울산 2097명, 제주 1281명, 세종 623명이다.

    지난 23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6만8537명→6만5374명→3만5864명→9만9261명→10만257명→8만8384명→8만5320명으로, 일평균 7만7571명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7일 98일 만에 10만명을 넘어섰다가 다시 10만명선 아래로 내려온 상태다.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 정점 규모가 기존 예상보다 다소 낮은 하루 확진자 20만명 수준에서 형성될 수 있다고 보면서, 강제적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없이 일상회복 기조를 유지하며 위중증·사망 최소화에 집중하겠다고 이날 거듭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