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철규 "지구 떠나겠다더니 혹세무민"…이준석 "대통령 잘못 보좌한 사람"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철규 "지구 떠나겠다더니 혹세무민"…이준석 "대통령 잘못 보좌한 사람"

    뉴스듣기

    당내 친윤 인사인 이철규 의원, '양 머리에 개고기' 비유 꺼내들며 이준석 대표 겨냥

    왼쪽부터 이철규 의원과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왼쪽부터 이철규 의원과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내 '친윤' 계열 인사인 이철규 의원이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구를 떠나겠다는 사람이 惑世誣民(혹세무민) 하면서 세상을 어지럽히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 총질하는 당대표'란 메시지에 이준석 대표가 '양 머리에 개고기' 비유를 꺼내들며 지적한 것을 직격한 것인데, 이 대표는 이에 "대통령을 잘못 보좌해온 사람"이라고 응수했다.

    이 의원은 이날 "'羊頭狗肉(양두구육)'이라니?"라며 "지구를 떠나겠다는 사람이 아직도 惑世誣民(혹세무민) 하면서 세상을 어지럽히니 仰天大笑(앙천대소)할 일"이라고 밝혔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 총질하는 당대표'란 메시지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인 뒤 징계 이후 전국을 순회 중인 이준석 대표가 내놓은 반응을 저격한 것이다. 앞서 이 대표는 SNS에 양 머리에 개고기란 의미의 '양두구육'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겉과 속이 다른 여의도 정치'를 에둘러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당 대표가 되기 전인 지난해 3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유튜브 방송에서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이 되고 윤석열 당시 전 검찰총장이 대통령이 되면) 지구를 떠나야지"라고 말한 점도 다시 한번 화두에 올렸다. 이같이 말했던 이 대표가 지금 오히려 세상을 어지럽히고 백성을 속이고 다닌다(혹세무민)고 지적한 것이다.

    경찰 출신인 이 의원은 권성동·장제원 의원과 함께 당내 '윤핵관'으로 꼽힌다. 이 의원은 이 대표 윤리위 징계 직후인 지난 10일 서울 모처에서 열린 윤 대통령 만찬에 참석하기도 했다.

    곧바로 이 대표도 응수했다. 그는 "오늘 국민들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대통령을 잘못 보좌해온 사람 하나를 더 알게 될 것 같다"고 이 의원을 직격하면서 "그간 고생하셨는데 덜 유명해서 조급하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대하지 않고 당원들을 만나러 또 출발하겠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