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긴급 관계차관회의…日 오염수 방류 확정에 대응

뉴스듣기


경제정책

    정부, 긴급 관계차관회의…日 오염수 방류 확정에 대응

    뉴스듣기

    日원자력규제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인가
    IAEA와 지속 협력, 연근해 방사능 감시 강화 등 대응
    수산물 방사능 검사 등 우리 해역 영향 검증할 계획
    日정부에 정보제공 및 책임있는 대응도 촉구할 계획

    후쿠시마 제1원전. 연합뉴스후쿠시마 제1원전. 연합뉴스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확정하자 정부가 긴급히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대응 관계부처 회의'를 긴급히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외교부, 원자력안전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환경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시설 설계·운용 관련 실시 계획안'을 인가한 데 대한 향후 대응 방안을 점검했다. 계획안은 도쿄전력이 지난해 12월 제출했다.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원칙 아래, 대내외적으로 최선의 대응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성 모니터링에 참여하고 있는 우리 전문가·전문기관은 앞으로도 과학적·객관적 검증이 이뤄지고 국제법·국제기준에 부합하게 오염수가 처리되도록 IAEA와 협력해 나간다.

    또 해양방사능 감시체계를 확대하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대국민 소통을 지속해 나간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

    우선 국내 항만·연안 52개 지점 및 연·근해 40개 지점에서 해수·해양생물·해저퇴적물에 대해 세슘·삼중수소 등 방사능 모니터링을 지속 확대·강화한다. 방사능 측정은 최대 월 1~2회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해양확산 시뮬레이션 고도화 사업이 완료되는 즉시 우리 해역에 미칠 영향을 검증해 나가는 한편, 수입수산물 유통이력 신고 및 원산지 단속대상 어종 확대 등 수산물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도 내놨다.

    정부는 아울러 일본과 양자 소통·협의채널 등을 통해 해양방출의 잠재적 영향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는 한편, 우리 측 자체 안전성 검토에 필요한 충분한 정보제공과 원전 오염수의 안전한 처리를 위한 책임있는 대응을 지속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