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권성동 '사적채용' 논란에 결국 사과…"청년 여러분께 상처"[영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권성동 '사적채용' 논란에 결국 사과…"청년 여러분께 상처"[영상]

    뉴스듣기

    권성동 "대통령실 채용 관련 발언에 송구…특히 청년께 사과"
    "별정직은 일반 채용과 달라…캠프 청년들이 절차 따라 임용"
    "초심으로 경청하겠다. 국민 우려 없도록 노력할 것"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20일 "최근 대통령실 채용과 관련한 저의 발언에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 특히 청년 여러분께 상처를 주었다면 사과드린다"고 말혔다.
     
    권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소위 '사적채용' 논란에 대해 국민께 제대로 설명드리는 것이 우선이었음에도 저의 표현으로 논란이 커진 것은 전적으로 저의 불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의 지인인 강릉의 한 통신설비업체 대표 우모 씨의 아들이 대통령실 9급 행정요원으로 근무 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권 대표는 "내가 추천했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그는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이었다.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아 내가 미안하더라"고 해명해 비판여론이 확산됐고, 우씨가 강릉시 선거관리위원을 맡고 있어 이해충돌 의혹까지 불거졌다.
     

    권 대표는 "선출직 공직자 비서실의 별정직 채용은 일반 공무원 채용과는 본질이 완전히 다르다"며 "이들은 선출된 공직자와 함께 운명을 같이 하고 임기가 보장되지 않는다. 대통령실뿐 아니라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장, 국회의원실의 별정직 모두에게 해당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의 선거를 도우면서 캠프 곳곳에서 묵묵히 자기 역할을 하는 청년들을 많이 봤다. 청년들의 생각을 잘 이해 못했던 기성세대들을 내부에서 끊임없이 설득한 것도, 선거캠페인을 변화시켜 젊은 세대의 지지를 얻게 한 것도, 이름 없는 청년 실무자들의 노력 덕분"이라며 "이러한 청년들이 역대 모든 정부의 별정직 채용 관례와 현행 법령에 따른 절차를 거쳐, 각 부서의 실무자 직급에 임용됐다"고 설명했다.
     
    권 대행은 "초심으로 경청하겠다. 설명이 부족했던 부분은 끊임없이 말씀드리겠다"며 "앞으로 국민의 우려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