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순신 장군이 '중국인'이라고?…선 넘은 中게임 광고

뉴스듣기


사회 일반

    이순신 장군이 '중국인'이라고?…선 넘은 中게임 광고

    • 2022-07-19 09:11
    뉴스듣기

    서경덕 "선 제대로 넘었다" 질타…中개발사 "편집 실수" 해명 후 삭제

    게임사 측은 "편집 실수"라며 삭제했고, 지금은 나오지 않는다. 서경덕 교수 제공게임사 측은 "편집 실수"라며 삭제했고, 지금은 나오지 않는다. 서경덕 교수 제공 
    중국의 모바일 게임 광고에서 이순신 장군의 소속 문명을 '중국'으로 표기했다가 삭제해 거센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9일 소셜미디어(SNS)에서 "갑자기 개인 메시지로 많은 제보가 들어와 확인해 봤더니 정말 말문이 막혔다. 선을 제대로 넘었네요"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한 중국 회사가 만든 게임이 이순신 장군을 '중국 문명'으로 표기하는 광고를 게재해 논란이 됐다고 전했다.

    중국 게임사 '4399'의 한국법인 '4399코리아'는 신작 모바일 게임 '문명정복'을 출시하면서 지난 16일부터 게임 내 영웅들을 소개하는 광고를 올렸다.

    이 광고에서는 이순신 장군을 '중국 문명'이라고 소개했다. 문명정복은 한국, 일본, 중국, 로마, 아랍 등 세계 8대 문명이 등장하는 모바일 전략 게임이다.

    이 광고를 본 국내 누리꾼들이 "역사 왜곡"이라고 분노하자 4399코리아 측은 "운영팀에서 명칭이 잘못 기재됐음을 확인하고 즉시 삭제 조치했다"며 "이미지 제작 작업 중 편집 실수가 발생했고, 별도 검수를 받지 않은 상태로 광고에 사용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 교수는 "회사 측의 해명이 있었지만, 중국이 그동안 게임을 지속해서 '문화 공정'의 수단으로 사용했던 의혹이 있었던 데 주목해야 한다"면서 그동안 중국 게임을 둘러싼 논란들을 사례로 들었다.

    지난 2020년에는 중국 게임사 페이퍼게임즈가 출시한 스타일링 게임 '샤이닝니키'가 한국 진출을 기념하면서 '한복' 아이템 의상을 선보였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이 "한복은 중국 것"이라는 주장을 펼쳤고, 국내 누리꾼이 반발하자 이 게임사는 한국판 서비스를 종료해버렸다.

    지난해에는 중국 게임 '스카이: 빛의 아이들'에서 아이템으로 등장한 '갓'을 놓고 중국 누리꾼들이 트집을 잡았다. 이에 게임사 대표가 갓을 중국 문화로 여기는 발언을 해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서 교수는 "특히 모바일 게임은 아동과 청소년에게 접근성이 좋은 만큼, 잘못된 문화와 역사의식을 심어줄 수 있기에 큰 우려가 되는 게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향후 중국 게임에서 우리의 문화와 역사를 또다시 왜곡하면, 비난과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대응해 올바르게 수정할 수 있도록 해야만 한다"고 역설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