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진복 정무수석 "권성동-장제원, 삐쳐서 사발 깨는 소리 하겠냐"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진복 정무수석 "권성동-장제원, 삐쳐서 사발 깨는 소리 하겠냐"

    뉴스듣기

    권성동 "장제원과 사이 좋다…한 번 동생은 영원한 동생"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른바 '윤핵관' 중심 인사로 꼽히는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과 장제원 의원 사이가 최근 균열을 맞이했다는 평가를 대통령실 이진복 정무수석이 "조그만 일에 삐껴서(삐쳐서) 사발 깨지는 소리를 하겠냐"며 일축하고 나섰다.

    이 수석은 14일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장 의원과 권 의원은 오래된 관계고, 그런 일로 삐낄 관계가 아니다"라며 "권 대행은 윤석열 대통령과 장 의원을 엮어준 장본인이고, 성격도 잘 맞으니까 같이 일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의 징계 사태에 대한 당의 대응 방향이 당 사무처의 해석과 권 대행의 판단 등에 따라 '사고 판정에 따른 직무대행 체제'로 잡힌 사실과 관련됐다. 당초 '궐위 판정에 따른 조기 전당대회'에 힘을 실은 것으로 전해진 장 의원이 '윤핵관' 모임, 의원총회 등에 불참한 것을 두고 둘 사이가 틀어질 조짐이 나타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한 설명이다.

    이 수석은 "장 의원이 그 정도로 어리석은 사람도 아니고, 자그마한 차이를 가지고 모든 것이 끝났다고 표현하는 것은 잘못됐다. 그렇게 하지 않을 거다"라며 "그 정도로 못난 사람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직무대행 체제에 대한 윤 대통령의 입장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법을 모르는 사람도 아니고, 당헌·당규를 정확히 모른다 해도 전체적인 개념을 충분히 이해하셨을 거라고 본다"며 "당에서 중지를 모아 하시는 게 좋겠다고 얘기하셨을 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권 대행 역시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나 이같은 불화설에 선을 그으면서 "장 의원과는 사이가 좋다. 한 번 동생은 영원한 동생"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가 어려운데 언론에서 그런 거에 집중해야지, 개인간 갈등이 있느니 몰아가는 건 적절치 않다"며 "가까이 잘 내고 있고, 수시로 통화하고 있다.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