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尹대통령, 아베 전 총리 국내 분향소 조문…"한일 협력 바란다"(종합)

대통령실

    尹대통령, 아베 전 총리 국내 분향소 조문…"한일 협력 바란다"(종합)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는 모습.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는 모습.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전 일본 총리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분향소에서 고인을 애도한 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에게 위로를 전했다.

    강인선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아베 전 총리의 서거 소식에 많은 충격을 받았다. 유족과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의 이번 조문이 한일 양국이 가까운 이웃이자 가치와 규범을 공유하는 사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한일 관계의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아시아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님의 명복을 기원한다"며 "유족과 일본 국민들께도 깊은 위로를 표한다"고 썼다.

    이어 "가장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