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리랑카 대규모 정권퇴진 시위…대통령 집무동 난입



아시아/호주

    스리랑카 대규모 정권퇴진 시위…대통령 집무동 난입

    수천명 운집에 군경, 경고 사격 등 대응

    연합뉴스연합뉴스
    국가 부도가 발생한 스리랑카에서 대규모 정권퇴진 시위가 일어나 대통령이 집무동에서 긴급 대피하고 시위대가 대통령 집무동으로 난입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9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수도 콜롬보의 대통령 집무동 인근과 거리에서 수천명이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은 시위대가 집무실과 관저가 있는 집무동으로 몰려들기 직전에 대피했다.

    현지 매체들은 시위대 수백명이 군경 방어망을 뚫고 대통령 집무동으로 진입했다고 전하고 있다.

    시위대 일부는 국기를 들고 환호했고, 관저 내의 수영장 등에 뛰어들기도 했다.

    군경은 허공에 경고 사격을 하고 최루탄도 쏘며 시위대 진압에 나서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수십명의 부상자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리랑카에서는 민생고를 견디지 못한 시민이 올해 초부터 곳곳에서 시위를 벌였다.

    특히 지난 5월 초에는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더욱 격화됐고 집권 라자팍사 가문과 현역 의원의 집 수십여 채가 불타는 등 큰 소요가 일어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9명 이상이 숨지고 250여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전임 대통령 출신인 마힌다 라자팍사는 총리를 맡았다가 지난 5월 초 사임했고, 그의 동생인 고타바야 대통령은 자리를 지켜왔다.

    스리랑카는 주력 산업인 관광 부문이 붕괴하고 대외 부채가 급증한 가운데 지나친 감세 등 재정 정책 실패까지 겹치면서 최악의 경제난에 직면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지난 4월 12일 국제통화기금(IMF)과의 구제금융 협상이 마무리될 때까지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디폴트'를 선언했고, 지난 5월 18일부터 공식적인 디폴트 상태가 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