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리위 출석한 이준석 '울컥'…"공격 당하고 면전에서 무시 당했다"[영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리위 출석한 이준석 '울컥'…"공격 당하고 면전에서 무시 당했다"[영상]

    뉴스듣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7일 자신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심의를 위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하며 "저에게 제기되는 여러가지 의혹에 대해 성실하게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9시20분쯤 국회 윤리위 회의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몇 개월 동안 그렇게 기다렸던 소명 기회임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무겁고 허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교롭게도 윤리위 출석을 기다리는 사이 한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을 보고, 제가 지난 몇 달 동안 뭘 해온 건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게 됐다"며 "선거기간 목이 상해 스테로이드를 먹었더니 몸이 부어서 왜이렇게 살이 쪘냐는 의심까지 받았다. 그 시기에도 누군가는 선거 이기는 것 외에 다른 생각을 하고 있었나 보다"라고 했다.

    여기서 언급한 보도는 이 대표가 성 접대 의혹을 받았다는 폭로 배경에 여권 정치인이 있다는 주장이 담긴 장모 씨의 녹취다. 장씨는 2013년 7월과 8월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가 이 대표를 만날 때 '성 상납 의전'을 맡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 대표는 감정에 북받친 듯 떨리는 목소리로 "3·9 대선 승리하고도 저는 어느 누구에게도 축하를 받지 못했고, 어느 누구에게도 대접받지 못했다. 6·1 지방선거에 승리하고 난 뒤에도 바로 공격 당하고 면전에서 무시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공개적으로 갈등을 빚었던 배현진 최고위원을 겨냥해 "뒤에서는 한없이 까내리며, 다음 날 웃으면서 악수하려고 달려드는 사람과 마주치면서 오늘 아침에는 어떻게 대응해야되나 고민하며 일어났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아까 그 보도를 보고 지난 1년 동안의 설움이 북받쳐 올랐다"며 "제가 지금 가서 준비한 소명을 다 할 수 있을지, 아니면 그걸 할 마음이나 들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아마 가장 가까이에서 제가 어떻게 1년을 살아왔는지 잘 아시는 언론인들이니 더이상 길게 말씀 안드리겠다"며 소명을 위해 회의실로 들어갔다.

    앞서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이 대표와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심의를 시작했다.

    이양희 중앙윤리위원장은 회의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의해 기획된 윤리위다', '마녀사냥식 징계다', '윤리위를 해체할 권한은 당 대표에게 있다' 등 이런 발언들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요즘 너무 터무니없는 말들이 난무하고 있다"고 당 안팎의 관련 목소리들에 공개 경고를 한 뒤 회의를 시작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