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다하다 이젠 코로나 병동 女샤워실서 폰카 촬영한 20대

뉴스듣기


사건/사고

    하다하다 이젠 코로나 병동 女샤워실서 폰카 촬영한 20대

    • 2022-07-06 16:50
    뉴스듣기

    1심 법원,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선고…취업제한 명령도

    연합뉴스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격리·치료 중인 병원의 샤워장에서 여성의 신체를 불법으로 촬영한 2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2단독 이지수 판사는 6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으로 기소된 A(21)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수강 명령과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 제한 명령도 내렸다.

    A씨는 지난해 11월 4일 오후 9시 감염병 전담 병원인 원주의료원의 공용세면장 내 여자샤워장에서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원주의료원에 격리돼 있을 당시 샤워장 아래 문틈 사이로 자신의 휴대전화를 넣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판사는 "피해자의 신체를 불법 촬영하고, 임의 조사 전 휴대전화를 초기화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며 "다만 촬영물이 타인에게 유포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