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준석 '성상납 의혹'…김성진 "윤리위에서 진술하겠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이준석 '성상납 의혹'…김성진 "윤리위에서 진술하겠다"

    뉴스듣기

    경찰, 서울구치소에서 두 번째 접견 조사
    김 대표측 "윤리위 나가 생생히 진술하겠다"
    "'박근혜 시계' 실물도 확보했다"
    이 대표 윤리위 심의는 7일 예정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5일 오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김 대표의 오전 접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5일 오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김 대표의 오전 접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의 중심인물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측이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에 나가 진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상납 대가로 이 대표에게 받았다는 이른바 '박근혜 시계'를 확보했다고도 주장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5일 오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두 번째 접견 조사를 벌였다.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5일 경찰의 2차 참고인 접견 조사 직후 취재진 앞에서 "김성진 대표가 출정 형식으로라도 국민의힘 윤리위에 나가 진술하겠다고 했다"며 "법무부 통해 요청만 하면 얼마든지 윤리위에서 생생하게 진술할 수 있다. 소명할 수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김 변호사는 "(김 대표의 출석을 위해) 윤리위 측에 연락해보려 했지만 닿지 않아 언론을 통해 의사 표시를 하는 것"이라며 "아직 윤리위 출석을 요청받지도 요청하지도 않은 상태"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준석 대표가 2013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 시절 이 위원에게 성 접대와 명절 선물 등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며 현재 별개 사건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그는 지난달 첫 번째 경찰 접견 조사에서 2013년 7월 11일과 8월 15일 대전 유성구에서 두 차례의 성 상납을 제공한 것을 포함해 2016년까지 총 20회 이상 이 대표를 접대했다고 진술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에 도착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에 도착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준석 대표의 윤리위 심의는 오는 7일로 예정돼 있다. 이 대표가 성상납 의혹으로 고발되자 이를 무마하기 위해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김 대표의 수행원이었던 장모 이사에게 보내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에 따른 징계 심의 자리다.

    또한 김 변호사는 김 대표 측이 이준석 대표에게 첫 번째 성상납 대가로 받았다는 '박근혜 시계'를 찾아 보관 중이라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아이카이스트 직원이 '박근혜 시계'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파악해 5일 오전에 시계 사진을 받았고 이 사진을 수사기관에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대표가 압수수색을 여러 차례 당하면서 해당 시계가 이 대표에게 받은 시계가 맞는지 정확히 기억하지는 못했다"며 "경찰 조사에서 확인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성상납을 증명할 자료를 제출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김 대표가 두 번째 성접대 날이라고 지목한 2013년 8월 15일 식당 결제 내역과 다음날인 8월 16일 이준석 대표가 탄 KTX 결제 내역 등을 추가 증거로 제시했다"고 전했다.

    또 김 대표가 2013년 7월 11일 대전 유성구에서 이뤄진 첫 번째 성상납 장소와 시간, 동석했던 여성 사진 등 구체적으로 진술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대표는 김 대표 측 기자회견 직후 자신의 SNS를 통해 "말이 서서히 안 맞기 시작한다. 8월 15일 독립유공자들에게 배부한 시계를 제가 같은 날 본인(김성진)에게 전달했다는 주장은 시점 자체가 틀리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