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순애 교육장관 결국 임명…교육계 "백년대계 짓밟는 일" 반발

뉴스듣기


교육

    박순애 교육장관 결국 임명…교육계 "백년대계 짓밟는 일" 반발

    뉴스듣기


    '만취 운전, 논문 중복, 조교 갑질'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박순애 후보자가 결국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임명되자 교육계가 강도 높게 비난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4일 논평을 내고 "박순애 장관 임명은 교육계에 더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여론과 백년대계 교육을 책임질 교육 수장을 기대하는 교육계의 바람을 짓밟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리 불감증의 당사자인 교육부 장관의 입시 비리 조사 전담 부서 운영, 음주운전 이력 장관의 교육공무원 인사 총괄이 힘을 받을 수 있겠는가"라면서 "자질 논란으로 이미 지도력을 잃은 교육 수장 임명 강행은 우리 교육의 방향성 상실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부 장관 공석이 길어지는 문제보다 잘못된 장관 임명 강행이 더 큰 문제라는 점을 지적한 바 있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회복, 입시제도 개편 등 산적한 교육개혁 과제를 앞두고 그 추진 동력이 상실된다면 가장 큰 원인은 바로 '교육부 장관 인사'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영식 좋은교사운동 대표는 "교육계의 수장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음주운전 논란, 조교에 대한 갑질 등 여러 논란을 지켜봤을 때 박순애 장관 임명은 부적절한 인사"고 지적했다.
     
    김일규 전국교수노동조합 위원장은 "박순애 장관을 둘러싼 도덕성의 부재도 문제지만 더 중요한 것은 교육 전문가가 아니란 점이라며 교육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앞서 교사노조연맹, 실천교육교사모임, 좋은교사운동, 새로운학교네트워크 등의 중도진보 교원단체 등과 전국대학노조, 한국비정규교수노조, 대학민주화를위한대학생연석회의 등도 박 장관 임명을 일제히 반대한 바 있어 논란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반면, 보수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정성국 회장은 전날 인터뷰에서 "박순애 후보자의 풍부한 행정 경험과 식견이 '유치원과 보육' 통합이나 돌봄교실 개선 등 교육 난제를 풀어가는 데 긍정적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박 후보자는 김인철 후보자의 낙마 이후 지난 5월 26일 교육부장관에 내정됐고 국회 원 구성이 미뤄지면서 39일 만에 인사청문회 없이 4일 임명됐다. 
     
    하지만 음주운전과 논문 중복 게재, 조교에 대한 갑질, 자녀의 서울대 특혜 장학금, 배우자의 연구비 수령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이면서 임명반대 목소리가 높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