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t 강백호, 햄스트링 부분 파열 진단…복귀까지 6주 소요

뉴스듣기


야구

    kt 강백호, 햄스트링 부분 파열 진단…복귀까지 6주 소요

    • 2022-07-02 16:30
    뉴스듣기
    강백호. 연합뉴스강백호. 연합뉴스왼쪽 햄스트링 근육을 다친 kt wiz의 핵심 타자 강백호(23)가 6주 진단을 받았다. 예상보다 부상이 심하다.

    프로야구 kt 구단은 2일 "강백호는 정밀 검진을 받은 결과 왼쪽 햄스트링 손상 '그레이드2' 소견을 받았고, 복귀까지 약 6주가 소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햄스트링 근육 파열 부상은 부상 정도에 따라 등급을 나누는데, 근육이 일부분 파열된 경우 그레이드 2를 받는다.

    통증으로 인해 정상적으로 걸을 수 없는 상태다.

    햄스트링 부상은 재발 위험이 커 충분한 휴식과 재활 과정이 필요하다.

    kt로선 답답한 상황에 몰렸다.

    강백호는 1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에서 다쳤다.

    그는 3-5로 뒤진 3회말 공격에서 우전 안타를 치고 출루한 뒤 배정대의 중전 적시타 때 전력 질주하다 3루를 도는 과정에서 왼쪽 햄스트링 통증을 느끼고 그대로 쓰러졌다.

    강백호가 다친 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발가락 골절상으로 수술대에 올라 지난달 4일 복귀했다.

    그는 복귀 후 21경기에서 타율 0.250, 3홈런, 10타점의 성적을 올렸고, 한 달도 되지 않아 다시 고꾸라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