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년 만에 열리는 KBO 올스타전…40주년 레전드 1~4위 공개

뉴스듣기


야구

    3년 만에 열리는 KBO 올스타전…40주년 레전드 1~4위 공개

    뉴스듣기
    KBO 제공KBO 제공
    7월 15일과 16일 이틀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지는 KBO 리그의 최대 축제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에서 KBO 리그 40주년 레전드 40인 최다 득표 1~4위가 발표된다.

    KBO는 3년 만에 열리는 프로야구 올스타전을 팬들이 직접 참여해 함께 즐기며 감동을 나눌 수 있는 축제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올스타 전야제인 7월 15일 올스타 프라이데이에는 퓨처스 올스타전과 홈런 레이스가 열린다. 2019년 우천으로 취소돼 2018년 이후 4년 만에 열리는 퓨처스 올스타전은 오후 6시부터 남부리그(상무, 롯데, NC, 삼성, KT, KIA)와 북부리그(LG, 고양 히어로즈, 두산, SSG, 한화)가 맞붙는다.

    퓨처스 올스타에 선발된 선수들은 경기에 앞서 그라운드 사인회로 팬들과 가까이 만날 예정이다.

    퓨처스 올스타전 이후에는 KBO 올스타 50명 전원이 그라운드에 나서며 그 중 8명의 거포가 출전하는 빅 이벤트인 '컴투스프로야구 홈런 레이스'가 진행된다. 홈런레이스 시작 전 특별 축하공연으로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킬 전망이다.

    7월 16일 KBO 올스타전은 팬 사인회로 문을 연다.

    신한은행 SOL 슈퍼 레이스도 2019년 처음 선보인 이후 3년 만에 다시 찾아온다. 10개 구단 선수와 팬이 함께 하는 팀 릴레이 대결로, 7월 1일까지 KBO 홈페이지를 통해 각 구단별 어린이 팬 참가 신청을 받고 있다.

    KBO 리그 40주년을 기념해 지난 6월 투표를 마친 레전드 40인의 최다 득표 4명도 이 날 현장에서 최초 발표되며 10개 구단 팬들이 참여한 뜻 깊은 릴레이 시구 영상도 공개된다.

    레전드 40인은 팬들과 전문가 선정위원 투표로 최종 선정이 완료됐으며 올스타전에서 최다 득표 1~4위를 발표한 뒤 9주 동안 매주 4명씩 36명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선보일 예정이다.

    올스타전 본 게임은 오후 6시부터 펼쳐진다. 드림 올스타(KT, 두산, 삼성, SSG, 롯데)와 나눔 올스타(LG, 키움, NC, KIA, 한화)의 맞대결로 펼쳐진다. 올스타전에서만 볼 수 있는 경기 중 선수들의 기발한 퍼포먼스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올 시즌 은퇴를 선언한 롯데 이대호의 은퇴 투어도 KBO 올스타전에서 스타트를 끊는다. 이대호의 은퇴를 기념해 의미 있는 선물과 이벤트를 준비하는 등 KBO는 이번 올스타전에서 팬들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이번 올스타전은 특히 팬 참여 행사를 강화했다.

    잠실야구장 외부 제2주차장 구역에 보다 특별한 '팬페스트존'을 마련하고 다양한 체험과 이벤트, 풍성한 선물을 준비했다.

    팬페스트존은 신한은행, 포카리스웨트 등 스폰서존을 비롯해 러닝, 캐치, 투구, 수비 등 야구와 관련된 각종 체험이 가능한 플레이존과 다양한 포토존, 올스타전 굿즈와 다양한 먹거리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마켓존 등으로 구성된다.

    또한 장비없이 어디서든 손쉽게 할 수 있어 일명 '주먹야구'로 불리는 베이스볼5 경기장이 실제 규격으로 설치돼 팬들이 체험해 볼 수 있으며 특히 올스타 선수들과 함께 미니 게임을 해보는 시간도 마련된다.

    한편, 올스타 프라이데이에는 사전 이벤트 경기로 미래의 KBO 리거인 리틀야구 선수들의 올스타전이 오후 2시 30분부터 6이닝 경기로 치러진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