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미일 "美확장억제 강화·북핵 대응 안보협력 강화 협의"

뉴스듣기


대통령실

    한미일 "美확장억제 강화·북핵 대응 안보협력 강화 협의"

    뉴스듣기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가진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미국의 확장억제 강화와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3국 협력수준을 높이는 방안을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마련됐다. 지난 2017년 9월 유엔 총회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3국 정상은 북한의 지속적인 핵·미사일 프로그램 진전이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아시아와 국제사회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강화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3국간 안보협력 수준을 높여가는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5년 만에 개최된 이번 정상회담에서 3국 정상은 당면한 지역 및 글로벌 문제 대응 과정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주의와 같은 기본 가치를 공유하고 있는 한미일 간 협력이 긴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회담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핵무기 위협이 고도화된, 국제정세의 불안정이 커진 상황에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한미일 협력이 세계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한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약 5년만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담이니 지역 및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해 3국 협력을 강화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미일 삼각 협력은 우리의 공통목표 달성에 매우 중요하다"며 "그 중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형식의 대화가 지속되면서 3각 공고가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이 지속해서 핵실험을 할 것이라는 우려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은 시의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한미일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한미일 동맹의 억지력 강화를 위해서도 일본의 방위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며 "납치문제의 즉시 해결을 위한 노력, 그리고 윤 대통령의 지지에도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