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준석, 총선 패배 언급한 安에 "2016년에 사나…평생 즐기시라"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준석, 총선 패배 언급한 安에 "2016년에 사나…평생 즐기시라"

    뉴스듣기

    安 "2016년 총선 패배 상처 있을 것" 인터뷰에 "평생 즐기라" 반격
    "의도적으로 대통령실과 불화 일으키기 위해 익명 인터뷰해"
    "MB 형집행정지는 인권 차원…사면은 고도의 정치적 판단 있어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9일 안철수 의원이 자신과의 갈등 원인에 대해 20대 총선 결과를 언급한 것에 대해 "2016년에 살고 계신가 보다. 그런 것 평생 즐기시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기념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답했다. 전날 안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이 대표와의 갈등 원인에 대해 "2016년 선거 때 제가 20% 이상 이겼다. 본인 나름대로 그때 패배에 대한 상처가 있다든지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것"이라고 답한 데 대한 반격이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면담요청을 거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누군가 의도적으로 대통령실과 당 사이 불화를 일으키기 위해 익명으로 인터뷰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익명발로 나오는 인터뷰들은 다 무시해도 좋을 것"이라며 사실상 부인했다.
     
    이어 "우연한 상황이 아니라고 본다"며 "매번 이런 것들이 익명보도로 튀어나오고 대통령실에서 반박하고 제가 입장 밝혀야 되는 상황이 지방선거 이후 이어지고 있다"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한편 이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3개월 형집행정지에 대해 "형집행정지는 수형자 건강상태를 고려해 인권 차원에서 내릴 수 있는 판단"이라며 "어떤 정치적 의도도 개입되지 않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8월 사면설에 대해서는 "MB와 연이 많은 분들 위주로 정치적으로 분위기를 형성하려는 움직임이 느껴진다"며 "그것이야말로 고도의 정치적 판단이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