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G7 이어 이번엔 나토 방어전…윤 대통령 참석 비판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中, G7 이어 이번엔 나토 방어전…윤 대통령 참석 비판

    뉴스듣기
    핵심요약

    나토 정상회의에서 중국의 구조적 도전 논의
    中 외교부 대변인 "중국의 발전은 전 세계의 기회"
    윤 대통령 정상회의 참석에 불편한 시선
    관영 매체 "중국의 무반응을 기대하는 것은 비현실적"

    연합뉴스연합뉴스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독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미국 등 주요 선진국들은 개발도상국 인프라 건설에 우리돈 777조 원을 쏟아 붓기로 했다.
     
    저개발국가의 기반시설 건설을 지원하며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의 일대일로에 대한 맞불 성격이 짙다.
     
    29일~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는 북미와 유럽의 집단안전보장체제라는 성격에 맞게 정치 군사 문제가 주요 의제다.
     
    4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대응이 주로 논의될 예정이지만 중국이 야기하는 도전도 처음으로 다뤄진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27일 기자회견에서 나토의 새 전략개념은 "중국을 처음으로 다룰 것"이라면서 "중국이 우리 안보와 이익, 가치에 가하는 도전들에 대해서도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다만 중국의 도전에 대한 표현을 놓고 중국이 군사적 야심을 키우고 있고 대만을 공격할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하기를 원하는 미국·영국과 유럽의 주요 산업 투자를 고려해 신중한 언급을 선호하는 프랑스·독일 사이에 입장 차로 인해 표현 수위가 높지는 않을 전망이다.
     
    중국 정부는 자신들을 구조적 도전으로 규정하려는 나토의 움직임에 즉각 중단하라며 반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의 발전은 전 세계의 기회이지 누구에게도 도전이 아니라며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 도발적인 발언을 유포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의 관영매체는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29일 열리는 한미일 3국 정상회의가 나토의 아시아태평양 확장의 축소판이 될 가능성을 경계하면서 "중국의 무반응을 기대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반발했다.
     
    우리 외교부는 윤 대통령의 나토정상회의 참석이 특정 국가나 지역을 배제하거나 반대하기 위한 게 결코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지만 윤석열 정부에 대한 중국의 경계감이 점차 상승하는 모양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