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 기독교계 "다수국민 역차별하는 차별금지법 제정 중단하라"

뉴스듣기


대전

    대전 기독교계 "다수국민 역차별하는 차별금지법 제정 중단하라"

    뉴스듣기

    대전시민 1만 여 명 대전시청 앞에서 차별금지법 제정반대 대전시민대회 개최
    외국 차별금지법은 성소수자 탄압 역사 때문에 생긴법, 우리나라는 탄압 역사 없어
    (사)호국불교 승가회 대표 성호 승려, 평등법은 국익을 해하는 악법
    '비판과 반대'를 '혐오와 차별'로 호도하는 독소조항 담은 차별금지법 철회돼야

    포괄적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시도 중단을 촉구하는 대전시민들. 김화영 기자포괄적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시도 중단을 촉구하는 대전시민들. 김화영 기자
    대전지역 기독교계가 대규모 집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제정을 추진 중인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차별금지법제정반대대전시민연대와 대전시기독교연합회, 대전성시화운동본부 등 대전지역 기독교단체와 시민단체는 26일 오후 3시 대전시청 북문앞 도로에서 1만 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차별금지법(동성애법) 제정반대 대전시민대회를 열고 포괄적 차법금지법 제정시도 중단을 촉구했다.

    이날 차별금지법 제정반대 대전시민대회는 1부 연합예배와 2부 포괄적차별금지법 제정반대 대전시민대회, 거리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1부 연합예배에서는 대전시기독연합회 공동회장인 가양제일교회 이병후 목사의 사회로 대전시기독교연합회 상임회장 둔산제일교회 문상욱 목사의 기도에 이어 대전시기독교연합회 대표회장인 장경동 중문교회 담임목사가 '동성애'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했다.

    장경동 목사는 "충청도 사람들은 속마음을 잘 표현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지만 성경에 어긋난 동성애 합법화를 위한 차별금지법 제정 저지에 충청도가 또 대전이 큰 역할을 했다는 말이 나오도록 이제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대전시민대회 연합예배에서 설교를 하는 대전시기독교연합회 대표회장 중문교회 장경동 목사. 김화영 기자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대전시민대회 연합예배에서 설교를 하는 대전시기독교연합회 대표회장 중문교회 장경동 목사. 김화영 기자
    2부 포괄적차별금지법(동성애입법) 제정반대 대전시민대회에서는 교계와 정치권, 법조계와 학부모단체 등 각계 인사들이 나와 차별금지법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법 제정 시도 철회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은 "지난 2007년부터 7차례 법 제정시도가 있었는데 법 제정을 저지하는 선두에 기독교가 있었다"며 "헌법은 분명히 양성평등을 규정하고 있는데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이를 부정하고 정체가 불분명한 제 3의 성을 창조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많이 있는데 이제는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대전에서도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국회의원들이 있을텐데 의원들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호국불교승가회 대표인 성호 승려도 "국회의원은 국익을 위해 일해야 하는데 동성애법은 국익을 해하는 법"이라며 "동성애법은 인간을 파괴하고 우주를 파괴하는 악법으로 즉각 철회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 참석자들은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시도 중단 촉구 등 5개 항으로 구성된 성명서를 채택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국회에 입법 발의중인 포괄적차별금지법(평등법)은 헌법이 보장하는 양심의 자유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민주주의의 절대가치인 자유와 평등을 침해하며 소수가 다수를 역차별하는 심각한 모순을 담고 있다"며 제정시도 중단을 촉구했다.

    또 "사회적 약자들이 법률에 의해 보호받도록 해야 한다는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세계인권선언과 헌법에서도 성적지향이나 성 정체성은 보편적 차별금지에 들어가지 않는다"며 "양심과 종교의 자유에 따라 동성행위 등을 비판할 수 있도록 보장된 헌법상 권리를 제재하는 차별금지법은 즉각 폐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개별법을 통해 사회적 약자들이 보호받을 수 있는 제도가 있는데도 국민이 대표로 선출한 일부 국회의원들은 차별금지와 평등에 대한 과잉해석으로 사회적 갈등과 계층간 불화를 양산하고 있다"며 "법안제정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집회를 마친 뒤 대전시청 인근 도로에서 가두행진을 통해 차별금지법 제정철회를 홍보한 뒤 해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