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타다큐 마이웨이, 16년째 투병 중인 방실이 근황 공개

뉴스듣기


방송

    스타다큐 마이웨이, 16년째 투병 중인 방실이 근황 공개

    뉴스듣기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 화면 캡처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 화면 캡처 "그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왔는데 다시 일어서야죠."

    16년째 뇌경색 투병 중인 가수 방실이의 근황이 공개된다. 26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를 통해서다.

    방실이는 1986년 여성 트리오 '서울 시스터즈'로 데뷔한 뒤 '서울 탱고', '첫 차' 등을 히트시키며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돌연 뇌경색으로 쓰러져 16년째 병상에 있다.

    방실이가 입원한 병원 근처에서 동태찌개 식당을 운영하며 늘 누나 곁을 지키고 있는 친동생 방화섭 씨는 "(누나가) 6개월 동안 집밖에 나가지 않았고 당뇨까지 생겼다"며 방실이가 쓰려졌을 당시를 떠올렸다. 점점 회복 중인 방실이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아서 얼마나 고마운지 모른다. 다시 일어서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겸 가수 이동준·이일민 부자가 방실이를 병문안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동준과 방실이는 80년대 한 프로그램에서 만나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이동준은 "방실이가 (쓰러지고) 5년 정도 지나면 다시 노래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벌써 16년이 흘렀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일민은 "중학생 때 '너는 언예인을 해도 되겠다'는 방실이 고모의 격려가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방실이와 친자매 같은 우정을 나누고 있는 가수 양하영이 작은 음악회를 여는 모습도 볼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