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과열된 슈퍼 매치' 수원 팬들, 서울 팬 폭행 논란



축구

    '과열된 슈퍼 매치' 수원 팬들, 서울 팬 폭행 논란

    수원 삼성 팬, 서울 팬 폭행 논란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개된 영상 캡처인터넷 커뮤니티에 공개된 영상 캡처
    라이벌 팀들 간 팬들의 응원을 독려했던 슈퍼 매치에서 팬들 사이에 폭행 논란이 불거졌다.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과 FC 서울의 슈퍼 매치에서 수원 팬이 서울 팬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은 지난 19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 대 0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장엔 이번 시즌 두 번째 슈퍼 매치를 보기 위해 양측 팬들이 몰렸다. 사건은 킥오프 전 경기장 밖에서 발생했다. 수원 팬들이 서울 유니폼을 입은 A군을 둘러쌌다. 이어 한 명이 A군을 들어 올린 뒤 바닥에 내팽개쳤다.

    이후에도 가해자는 A군을 향해 어떠한 사과의 행동을 보이지 않았다. 결국 A군은 자신이 입고 있던 서울 유니폼을 벗었고 이들 무리와 다른 곳으로 걸어갔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곧바로 논란이 확산됐다. 서울 서포터스인 수호신은 20일 공식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수원 삼성 구단에 정식 확인 요청을 넘길 예정"이라는 글과 함께 공식 대응에 나섰다.
       
    수원 서포터즈 프렌테 트리콜로는 20일 오후 늦게 공식 입장과 함께 가해자와 가해자 어머니의 자필 사과문을 전했다.

    프렌테 트리콜로는 "6월 19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 외부에서 발생한 FC서울 서포터와의 사건과 관련하여 당사자 및 양 구단 관계자와 서포터 분들에게 사과 드린다"면서 "해당 인원은 프렌테 트리콜로 반다원으로 활동 중이었으며 사실 확인 즉시 반다 활동에서 배제했다"고 덧붙였다.
       
    가해자와 가해자 어머니가 공개한 사과문. 수원 삼성 서포터즈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가해자와 가해자 어머니가 공개한 사과문. 수원 삼성 서포터즈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하지만 가해자가 올린 사과문이 재차 논란을 불러왔다. 가해자는 자필 사과문에서 "경기장 밖에서 응원가를 부르는 와중에 같이 점핑을 하자고 들어 올리다가 그분을 놓쳐 넘어지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영상에선 누가 봐도 명확하게 가해자가 A군을 바닥에 내팽개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과도 곧바로 이뤄지지 않았다.

    수원 팬들 무리를 벗어났던 A군이 아버지와 통화한 뒤 다시 이들에게 다가와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가해자의 사진을 찍었다. 그러자 뒤늦게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한 가해자가 급히 사과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 구단 관계자는 21일 "해당 사과문의 표현이 조금 서툴렀던 것 같다"면서 "저희 구단과 서포터즈는 이유를 막론하고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우리 서포터의 잘못으로 인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서포터와 해당 서포터가 속했던 소모임에 대해서는 오전 중으로 징계 발표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 구단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서는 피해자 아버지와 계속 이야기 중이고 이번 주 중으로 만나서 대화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피해 회복과 트라우마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피해자 측은 20일 A군을 경찰에 고소했다. 사건 당시 정확한 상황을 인지하지 못하고 단순한 실수로 생각했지만 공개된 영상을 보고 사건의 심각성을 알고 곧바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 가족 측은 CBS노컷뉴스에 피해자 측에 다시금 사과의 뜻을 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