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누리호 2차 발사 취소, 산화제탱크 레벨센서 이상[영상]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IT/과학

    누리호 2차 발사 취소, 산화제탱크 레벨센서 이상[영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센서 측정값이 특정 값에 멈추어 있어, 믿을 수 없는 상황
    기체 기립 상태에서는 원인 규명 작업 어려워 다시 조립동으로 이송
    원인 분석하고 보완작업 거친 뒤 발사 일정 다시 정하기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가 15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실내 발사체조립동에서 발사대로 운송되고 있다. 항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가 15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실내 발사체조립동에서 발사대로 운송되고 있다. 항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2차 발사가 산화제탱크 센서 이상으로 취소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누리호에 대한 발사 전 점검을 실시하던 중 센서 이상이 발견됨에 따라 16일 발사를 취소하기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항우연에 따르면 이날 오전 나로우주센터 발사체종합조립동을 떠나 발사대로 이송된 누리호는 기립과 전기장치 체결 뒤 각 단별로 센서 점검을 실시했다.


    이런 가운데 오후 2시 5분쯤 1단부 산화제탱크의 레벨센서 신호 점검과정에서 이상이 발견됐다. 레벨센서란 산화제탱크 안의 산화제 충전 수위를 측정하는 센서이다.
     
    16일로 예정된 산화제 충전에 앞서 누리호 기체의 이동이나 기립에 따라 센서에 변화가 있어야 하는데 센서의 측정값이 특정 값에 멈추어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항우연 고정환 한국형발사체사업본부장은 "산화제탱크 내부의 레벨 센서가 비정상적인 수치를 나타내는 것을 확인했다"며 "측정값을 믿을 수 없다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항우연은 이같은 이상을 발견한 뒤 누리호 내부 점검을 했으나 기체가 기립한 상태에서는 원인 규명 작업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누리호를 다시 조립동으로 옮기기로 했다.
     
    15일 오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누리호가 기립해 있다. 이후 레벨센서 신호 점검과정에서 이상이 발견돼 16일 오후로 예정됐던 누리호 2차 발사는 일단 취소됐으며 다시 조립동으로 옮기기로 했다. 연합뉴스15일 오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누리호가 기립해 있다. 이후 레벨센서 신호 점검과정에서 이상이 발견돼 16일 오후로 예정됐던 누리호 2차 발사는 일단 취소됐으며 다시 조립동으로 옮기기로 했다. 연합뉴스
    이에 따라 16일 오후로 예정됐던 누리호 2차 발사는 일단 취소됐으며 오는 23일까지인 발사예비일에 발사가 가능한지 등 후속 일정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센서 자체의 문제 또는 센서 연결 케이블의 이상 등 어느 부위에 무슨 문제가 있는지를 규명하는데 따라 후속 일정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고 본부장은 "조립동에서 원인을 분석하고 문제 부위를 보완하는 작업을 거쳐 모든 것이 괜찮다고 확인된 뒤 다시 발사관리위원회를 거쳐 향후 발사 일정을 다시 확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