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화 파이어볼러 문동주, 어깨 부상으로 4주 진단

뉴스듣기


야구

    한화 파이어볼러 문동주, 어깨 부상으로 4주 진단

    뉴스듣기
    프로야구 한화 우완 신인 문동주. 한화 프로야구 한화 우완 신인 문동주. 한화 
    프로야구 한화의 광속구 신인 문동주(19)가 어깨 통증으로 당분간 빠지게 됐다.

    한화는 13일 1군 엔트리에서 문동주를 제외했다. 한화 구단은 "문동주가 전날 캐치볼을 하다 오른 어깨에 불편함을 느꼈다"면서 "오늘 정형외과 두 곳에서 자기공명영상(MRI) 등 정밀 검진을 한 결과 '견갑하근 부분파열 및 혈종'으로 4주 이상 휴식 진단이 나왔다"고 밝혔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휴식을 주겠다는 계획이다. 한화는 "투구에 큰 문제는 없지만 무리하지 않고 회복에 집중하는 편이 낫다고 판단해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면서 "가벼운 캐치볼을 꾸준히 하는 것이 혈종을 빨리 없애는 데 도움이 된다는 권고에 따라 잔류군에 합류해 캐치볼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동주는 시속 150km를 상회하는 광속구를 뿌리는 우완으로 기대를 모았다. 시즌 전 복사근 부상으로 개막 엔트리에서는 빠졌지만 지난달 9일 1군에 올라와 10일 데뷔했다.

    직구 평균 구속 152km를 찍었지만 결과는 썩 좋지 않았다. 문동주는 10경기 1패 2홀드 평균자책점 8.56을 기록했다. 13⅔이닝 동안 탈삼진 16개를 기록했지만 볼넷 6개, 몸에 맞는 공 1개, 14안타를 내줘 13실점했다. 피홈런이 4개나 됐다.

    LG도 외야수 이재원과 좌완 임준형을 1군에서 제외했다. 이재원은 5월 타율 3할1푼8리 5홈런 15타점을 올렸지만 6월 타율 1할4푼3리로 부진했고, 임준형도 12일 두산과 홈 경기에서 1이닝 4피안타 3실점으로 무너졌다.

    키움 우완 선발 정찬헌과 삼성 왼손 불펜 노성호, SSG 우완 김정우, 전영준(20), kt 외야수 홍현빈 등도 1군에서 제외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