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동훈 감독 신작 '외계+인' 1부 7월 20일 개봉 확정

뉴스듣기


영화

    최동훈 감독 신작 '외계+인' 1부 7월 20일 개봉 확정

    뉴스듣기
    영화 '외계+인' 1부 티저 예고편 스틸컷. CJ ENM 제공영화 '외계+인' 1부 티저 예고편 스틸컷. CJ ENM 제공매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와 독보적인 연출력으로 한국 장르 영화의 진일보를 이끌어 온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 1부가 오는 7월 20일 개봉을 확정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최동훈 감독의 7년 만의 신작이자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이하늬, 신정근, 이시훈까지 신선한 역대급 캐스팅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본격적으로 외계인의 세계관을 다루는 영화 '외계+인'은 독창적이고 새로운 세계관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우주선과 로봇이 등장하는 스펙터클한 액션을 갖춘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관심을 모아왔다.
     
    영화 '외계+인' 1부 티저 포스터. CJ ENM 제공영화 '외계+인' 1부 티저 포스터. CJ ENM 제공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파괴된 서울 도심 속 웅장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우주선을 중심으로 개성 넘치는 인물들의 모습이 펼쳐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 외계인 죄수의 호송을 관리하는 가드(김우빈), 천둥을 쏘는 처자 이안(김태리)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보는 이의 시선을 단번에 압도한다. 이어 알 수 없는 이유로 외계인에게 쫓기는 형사 문도석(소지섭),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염정아)과 청운(조우진)은 이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모습으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신검을 차지하려는 가면 속의 인물 자장(김의성), 가드의 정체를 궁금해하는 민개인(이하늬), 무륵의 부채 속에 사는 고양이 콤비 우왕(신정근)과 좌왕(이시훈)은 남다른 존재감으로 영화 속에서 보여줄 활약을 기대케 한다.
     
    이와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도심 상공을 가로지르는 압도적 규모의 우주선으로 시작부터 시선을 사로잡는다.
     
    "외계인은 그들의 죄수를 인간의 몸에 가두어 왔다"라는 대사와 로봇비행체의 "탈옥이다!"라는 외침은 인간의 몸에 가두어진 외계인 죄수의 탈옥으로 인해 어떤 사건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내며 '외계+인'만의 독창적인 세계관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어 고려와 현대를 관통해 등장하는 신검의 정체와 시간의 문을 통과하는 가드는 시대를 넘나들며 펼쳐질 기상천외한 스토리를 예고한다. 여기에 탈옥한 외계인 죄수의 공격을 막으려는 이들과 소문 속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 고려시대에 권총을 든 이안의 모습은 "올여름 시간의 문이 열리고 모든 것이 바뀌기 시작했다"라는 카피와 교차되며 시간을 초월해 펼쳐질 스펙터클한 이야기에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허를 찌르는 위트와 촌철살인의 대사까지 최동훈 감독 특유의 장기가 집약된 동시에 과감함과 신선함이 더해진 SF 액션 판타지 영화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