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에 대패' 韓 축구, U-23 아시안컵 사상 최초 8강 탈락

뉴스듣기


축구

    '日에 대패' 韓 축구, U-23 아시안컵 사상 최초 8강 탈락

    뉴스듣기
    12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흐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0대3으로 진 한국대표팀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12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흐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0대3으로 진 한국대표팀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한국 축구가 숙적 일본에 대패하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사상 최초로 8강에서 탈락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2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흐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0 대 3 완패를 안았다. 대회 2연패를 노렸지만 4강 진출이 좌절됐다.

    5회째를 맞는 이 대회에서 한국이 4강에 오르지 못한 것은 처음이다. 특히 지난 2020년 대회 우승팀이었기에 아쉬움이 더 남았다.

    한국의 8강 상대는 일본. 2016년 대회 결승 당시 2 대 3 패배를 안겼던 라이벌 일본이 이번에도 한국의 발목을 잡았다. 특히 일본은 2024 파리올림픽에 대비해 21세 이하 대표팀이 출전한 터였다.

    첫 실점부터 운이 따르지 않으면서 한국은 불안하게 출발했다. 전반 22분 프리킥 수비를 위해 벽을 쌓았던 공격수 박정인(부산)이 스즈키 유이토의 오른발 슛을 머리로 걷어낸 공이 크로스바를 맞고 골문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한국은 반격을 노렸지만 후반 20분 추가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호소야 마오가 스즈키의 오른발 슛을 골키퍼 민성준(인천)이 쳐내자 달려들며 골문 안으로 밀어 넣었다. 일본은 후반 35분 스즈키의 쐐기골까지 터지며 낙승을 거뒀다.

    이날 한국은 슈팅에서 12 대 15, 특히 유효 슈팅에서는 2 대 9로 밀렸다. 이강인(마요르카), 김태환(수원) 등이 나섰지만 A대표팀에 차출된 엄원상(울산), 컨디션 난조로 빠진 정상빈(그라스호퍼) 등의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