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건희 "제대로 된 구두 신으세요"…尹 '웨딩구두'에 바이든도 칭찬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통령실

    김건희 "제대로 된 구두 신으세요"…尹 '웨딩구두'에 바이든도 칭찬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건희 여사, 윤 대통령에 "오늘은 특별한 행사니까 제대로 된 구두 신으시길"
    결혼식 때 신었던 '웨딩구두' 닦아 신은 윤 대통령…바이든도 "구두 깨끗하다" 칭찬
    예상보다 길어진 단독환담…"자유민주주의 얘기 폭포수처럼 쏟아내는 시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일정에서 신었던 구두는 그가 십여년 전 결혼 당시에 신었던 '웨딩슈즈'였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전날 한미정상회담 관련 여러 일화들을 소개했다.

    이 관계자는 "김건희 여사께서 윤 대통령에게 '오늘은 특별한 행사니까 제대로 된 구두를 신고 가라고 조언을 했다고 한다"며 "그래서 윤 대통령이 결혼식 때 신었던 구두를 깨끗이 닦아 신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윤 대통령은 평소 딱딱한 구두보다는 발이 편한 신발을 주로 신는 편인데 김 여사의 조언에 따라 정장 구두로 바꿔 신었다.

    회담 도중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화하는 사이에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의 구두를 칭찬했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의 구두를 보면서 '굉장히 구두가 깨끗하다. 나도 구두를 더 깨끗하게 닦을 걸 그랬다'고 이야기하는 등 두 정상의 대화는 굉장히 친근하게 진행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또 전날 소인수 회담과 단독 환담 일정이 예상 시간보다 훨씬 길어졌던 부분과 관련해서는 두 정상 간 사적인 대화부터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생각을 나누는 등 다양한 대화가 오갔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어떻게 대선 출마를 결심하게 됐는지 등 개인적인 얘기를 했고, 윤 대통령도 검찰에서 27년을 근무하다가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를 느끼고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는 등의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공감을 나누는 시간이기도 했다. 두 정상이 번갈아가면서 얘기하며 '자유민주주의라는 것이 그냥 놓아두면 굴러가는 게 아니라 노력과 투쟁이 있어야만 지킬 수 있다는 것'에 공감대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두 정상이 얘기를 나누는 과정에 있었던 어떤 분은 '(두 정상이)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얘기를 폭포수처럼 쏟아내는 시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두 정상이 멋진 파트너를 만난 것 같다는 공감도 했다고 전했다.

    이날 두 정상 사이에는 굉장히 많은 이야기들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처음 만나 서로 공감하고 감동하고 신뢰를 쌓는 시간이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