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래퍼 블랭, 불법촬영·유포 뱃사공 두둔 "끝까지 함께"

뉴스듣기


가요

    래퍼 블랭, 불법촬영·유포 뱃사공 두둔 "끝까지 함께"

    뉴스듣기
    핵심요약

    "평소 안 그런다, 그 날만 선 넘었을 뿐"
    "몰카 돌려보는 팀으로 매도, 가슴 찢어져"

    래퍼 블랭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블랭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뱃사공이 불법촬영 및 유포를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뱃사공이 속한 '리짓군즈'에서 함께 활동하는 래퍼 블랭이 그의 행동을 두둔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블랭은 15일 자신의 SNS에 "뱃사공이 여행 중 인스타 라이브 술방을 하다가 갑자기 여성 목소리가 들렸고 당황해서 라이브를 껐다. 그래서 카톡방에서 사람들이 웃었고 '누구냐'고 묻자 뱃사공이 방에 엎드려 이불 덮고 자는 여자친구 사진을 찍어서 올렸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여자친구의 가슴 일부와 얼굴 측면이 나왔다"면서도 "평소 안 그러는데 그날따라 욕심내서 X드립쳐서 선 넘은 걸로 생각했다. 2018년 일이고 그 전과 그 이후로도 저런 비슷한 사진들은 절대 없었다.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으로 나도 조사에 임할 예정이며, 참고인으로 경찰서에 카톡방 2018년부터 현재까지 모든 내용을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불법 동영상이나 돌려보는 XX들로 매도되는 현 상황에 가슴이 찢어진다"며 " 리짓군즈의 시작을 함께했던 친구가 잘못한 건 백번 맞기에 두둔할 생각은 없지만 법적 처벌 받고 시간이 충분히 지났을 때 걸레짝돼서 음악을 못하게 돼도 리짓군즈의 끝까지 같이 갈 거다. 범죄자 XX랑 같이 욕해도 상관 없고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블랭이 SNS에 올린 글은 삭제된 상태다.

    앞서 래퍼 던밀스의 아내는 지난 10일 SNS에 "한 래퍼가 불법촬영과 유포를 저질렀다"며 뱃사공을 가해자로 지목했다. 그러자 뱃사공은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지난 13일 자신의 SNS에 "물의를 일으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 피해자가 고소하지는 않았지만 죗값을 치르는 게 순리인 것 같다. 경찰 조사를 받으러 왔다"는 글을 남겼다.래퍼 뱃사공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뱃사공 인스타그램 캡처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