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동연 '찬스' 없었다면…"구글 본사 취업? 꿈도 못꿨다"



경인

    김동연 '찬스' 없었다면…"구글 본사 취업? 꿈도 못꿨다"

    '20억 거절' 김동연, 총장때 외부강연 열일 한 이유
    또 한 번의 '기회'…세계 일류 IT기업 취업 '성공'
    "청년에 기회를"… 김동연 '유쾌한 반란' 계속
    김동연 "현실적 문제로 포기하는 일 없도록…"

    7년전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슬픔도 잠시, 현실은 냉정했다. 아버지의 사업이 급속도로 어려워지는 상황이었다. 장례를 치르는 와중에도 버스비가 걱정됐다. 학교를 그만둬야 할 것만 같았다.
     
    그때였다. 학교에 갑작스럽게 형편이 어려워진 학생들을 도와주는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총장 메일로 직접 사연을 보냈다. 얼마 뒤 학교 직원과 면담을 했고, 생활비가 나왔다.
     
    아주대를 졸업하고, 지금은 미국 구글 본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A씨 얘기다.
     
    A씨가 받은 긴급 생활비는 '아주 희망 SOS' 프로그램을 통해 지급됐다. SOS는 Save Our Students의 이니셜 딴 것으로 직역하면 '우리의 학생들을 구하라'이다.
     

    '20억 거절' 김동연, 총장때 외부강연 열심히 한 이유

     
    당시 '아주 희망 SOS'를 만든 장본인이 당시 총장이었던, 이번 6.1 지방선거에 출마한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윤창원 기자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윤창원 기자
    학교에서는 반대가 심했다. '그만큼 어려운 학생들이 없다'거나 '있어도 낙인효과 때문에 신청하지 않을 것'이라는 이유였다. 그래도 학교를 설득했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아버지를 잃고 등록금이 없어 학교에서 곤란했던 경험을 잊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재원도 직접 부담했다.
     
    "처음에는 재원이 없으니까, 제가 외부 강연을 하고 받은 강사료를 모아 통장을 만들어 지급하도록 했습니다. (비밀 유지를 위해서도) 신청이 들어오면 직원 한 명이 면담을 하고, 그 직원이 바로 결정하도록 했습니다."
     
    김 후보가 최근 선거운동 과정에서 밝혔듯이 2014년 7월 청와대 국무조정실장(장관급)을 그만둔 이후 연봉 20억원에 백지 수표 제안까지 거절하고 칩거했던 그가 열심히 외부 강연을 나가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다.
     

    또 한 번의 '기회'…A씨, 세계 일류 IT기업 취업 '성공'

     
    긴급 생활비의 도움으로 학업을 이어갈 수 있게 된 A씨. 그에게 학교는 또 한 번의 '기회'를 줬다. 바로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해외 유학을 보내주는 'AFTER YOU'(에프터 유) 프로그램이었다. '나보다 너 먼저'라는 뜻이다. 이 또한 김 후보의 작품이었다.
     
    A씨는 "에프터 유 프로그램 이후 미국 현지 회사에서 인턴으로 지원해 1년간 취직을 했고, 이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석사학위를 받았다"며 "두 프로그램(SOS‧AFTER YOU)이 없었다면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 후보는 학생들의 경제적 격차는 해외 경험의 격차로 나타난다고 생각했다. 이 프로그램의 재원 역시 김 후보는 학교에 손 벌리지 않았다. 국정 경험을 바탕으로 펀딩을 조성해 충당했다.
     
    "학업·외국어 성적은 일체 고려하지 않고 가정형편과 하고자 하는 의지만으로 참가학생을 선발했습니다. 학생들이 놀랄 만큼 달라져 돌아오고, 그런 학생들의 변화된 모습에 학교 구성원 뿐 아니라 기부자들도 많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아주대 학생뿐아니라 지역내 다른 대학 학생들까지 150명의 학생들이 혜택을 받았다.
     
    A씨는 아주대를 졸업하면서, 김 후보가 있던 총장실을 직접 찾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흐믓한 미소를 지으시던 것이 기억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요즘에는 선발 과정의 투명성에만 관심이 많은 것 같은데, 이런 문제가 잘 해결돼서 청년들에게 기회를 줄 수 있는 비슷한 프로그램들이 많이 생기면 좋겠다"고 말했다.
     

    "청년에 기회를"… 김동연 '유쾌한 반란' 계속

     
    김동연 후보는 이처럼 아주대 총장 시절 추진했던 '유쾌한 반란'을 토대로 경기도지사 후보로서의 청년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윤창원 기자김 후보는 지난 4일 '청년기회선언문'을 통해 청년 5대 권리 실현과 청년학교, 청년사다리 등 청년 관련 전체 비전을 제시했다.
     
    이어 '2030을 위한 3대 공약'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우선 이재명 전 지사의 기본시리즈 가운데 하나인 '청년기본소득'을 계속 이어 나간다. 청년기본소득은 만 24세 경기도 청년들에게 공부와 아르바이트 등을 병행할 수 있도록 최대 100만원을 주는 보편적 복지 중 하나다.
     
    '청년 어학시험 무료응시 지원' 사업이 추진되고, '청년면접수당'도 현행 6회에서 10회로 크게 확대된다.
     
    또 '경기청년학교'를 통해 청년들의 자유로운 진로탐색을 지원하고, 연 5만 원 상당의 '청년문화쿠폰' 지급도 공약했다.
     
    김 후보는 공약을 발표하면서 "누구나 청년을 이야기해왔지만 청년의 삶은 여전히 어렵고, 실력이 아닌 기회가 없어 많은 청년이 희망을 잃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여성, 1인가구, 비혼 및 맞벌이 부모 등 다양한 청년의 삶을 응원하고 지원하여 경기도 청년들이 현실적인 문제로 무언가를 포기하지 않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