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호수비에 걸린 잘 맞은 타구…김하성, 마이애미전 무안타

뉴스듣기


해외야구

    호수비에 걸린 잘 맞은 타구…김하성, 마이애미전 무안타

    뉴스듣기
    샌디에이고 김하성. 연합뉴스샌디에이고 김하성. 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방망이가 침묵했다. 외야 담장을 향해 빠르게 날아가는 강한 타구를 한 차례 날렸지만 상대 호수비에 걸려 아쉬움을 삼켰다.

    김하성은 6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시즌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에 6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2회말 첫 타석에서 삼진을 당한 김하성은 샌디에이고가 매니 마차도의 솔로홈런 2개에 힘입어 2대1로 앞선 5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섰다.

    김하성은 마이애미 선발 헤수스 루자르도가 던진 시속 96마일의 빠른 공을 잡아당겨 왼쪽 담장 상단을 향하는 강한 타구를 날렸다.

    하지만 마이애미 좌익수 호르헤 솔레어는 타구가 맞자마자 담장을 향해 전력질주 했고 담장 앞에서 손을 높게 뻗어 공을 잡아냈다.

    좌익수의 반응이 조금만 늦었어도 2루타를 기대할만한 질 높은 타구였지만 수비가 워낙 좋았다.

    김하성은 7회말 무사 1루에서 세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선두타자 에릭 호스머가 볼넷으로 출루하자 마이애미는 김하성의 타석 때 투수를 앤소니 배스로 교체했다.

    김하성은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높게 들어온 슬라이더에 방망이를 헛돌렸다.

    비록 안타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김하성은 5회말 타석에서 최근 타격 감각이 올라왔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시즌 초반 플래툰 시스템을 적용받았던 김하성은 최근 5경기 연속 결장 없이 6번타자로 출전했다.

    시즌 타율은 0.246으로 소폭 하락했다.

    샌디에이고는 1회말과 4회말에 각각 터진 마차도의 솔로홈런을 앞세워 마이애미를 2대1로 눌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