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00대 기업 매출·영업이익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기업/산업

    100대 기업 매출·영업이익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뉴스듣기
    핵심요약

    매출액 166.5조원, 영업이익 130.0조원 코로나19 전 대비 5.8%와 5.9% 증가
    투자는 코로나 전 137.4조원에서 코로나 후 149.2조원으로 8.6% 증가
    총차입금은 268.9조원으로 2019년 말 대비 23.7조원 늘어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국내 대기업들의 경영 실적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해 기준 국내 매출 100대 기업의 코로나19 전(2018~2019년)과 후(2020~2021년)의 실적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코로나19 후 100대 기업의 매출액은 166.5조원, 영업이익은 130.0조원으로 코로나19 전 대비 각각 5.8%와 5.9% 증가했다.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수요 증가로 호황을 누렸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98개사의 매출액은 1228.4조원, 영업이익은 60.8조원으로 각각 3.7%와 43.4% 늘었다.
     
    100대 기업의 투자는 코로나 전 137.4조원에서 코로나 후 149.2조원으로 8.6% 증가했다. 다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투자는 72.1조원에서 63.9조원으로 11.4% 감소했다.

    업종별로 보면 전기·전자 18.0%, 정보·통신 14.4%, 의약품 8.3% 등 비대면 수요가 증가한 업종은 투자가 늘었으나 대면 관련 업종인 유통은 85.1%, 운수·창고는 23.7%, 음식료는 20.1% 투자가 감소했다.
     
    이런 가운데 기업들은 코로나 이후 전 세계적인 공급망 훼손 등 불확실성의 확대에 대비해 빚을 늘리며 현금 확보에 나섰다고 전경련은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해 말 기준 100대 기업의 총차입금은 268.9조원으로 2019년 말 대비 23.7조원(9.7%) 증가했고, 현금성자산은 지난해 말 104.1조원으로 2019년 말 대비 14.8조원(16.6%) 늘었다.

    이에 따라 총차입금에서 현금성자산을 제외한 순차입금은 지난해 말 기준 164.8조원으로 최근 5년 동안 가장 많은 액수를 기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