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친노 핵심 3인 ''엇갈린 운명''…박연차 ''오른쪽 뇌관'' 터지나

뉴스듣기


국회/정당

    친노 핵심 3인 ''엇갈린 운명''…박연차 ''오른쪽 뇌관'' 터지나

    뉴스듣기

    이광재 의원-강금원 회장, 나란히 법정에…유시민은 무사+착잡

    ''안성용 기자의 포인트 뉴스''는 오늘의 주요뉴스 핵심을 ''족집게''처럼 집어 준다. 포인트 뉴스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아침 7시부터)에서도 들으실 수 있다. [편집자주]

     

    ''박연차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부부를 정조준하면서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9일 친노 핵심 두 명이 나란이 법정에 선다. 한 사람은 서울중앙지방법원, 다른 한 사람은 대전지방법원에 출석한다. 한 사람은 이미 구속된 신분이고 다른 한 사람은 구속 위기에 놓인 상태다.

    우선 이광재 의원.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2억 원에 가까운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지난 26일 구속됐는데 이날 첫 공판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다.

    이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고 무죄를 입증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이날 공판에서 자신이 구속될 때보다 더 상황이 안좋아진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과 의원직 사퇴 여부를 구체적으로 밝힐지 주목된다.

    노 전 대통령의 후원자이자 이 의원과도 상당한 친분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 창신섬유 강금원 회장은 오후 3시에 대전지방법원에 나온다. 검찰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함에 따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서다.

    강 회장은 회삿돈 266억 원을 횡령하고 법인세 16억 원을 탈루했다는 사전구속영장의 혐의를 부인하면서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대해 끝까지 싸우겠다는 입장이어서 법원의 판단이 주목된다.

    ◈ ''盧의 남자'' 유시민도 착잡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