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디지털 강화' 제일기획, 지난해 영업익 2482억 역대 최대

뉴스듣기


기업/산업

    '디지털 강화' 제일기획, 지난해 영업익 2482억 역대 최대

    뉴스듣기
    핵심요약

    "올해 데이터·테크·콘텐츠 역량 강화"

    제일기획 제공제일기획 제공제일기획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사상 최고치를 달성했다.

    제일기획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3조 3257억 원, 영업이익 2482억 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대비 약 21% 증가했다.

    매출액에서 매출원가를 차감한 매출 총이익은 1조 2796억 원으로 전년 대비 16% 늘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9852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34% 늘었다. 4분기 영업이익은 65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했다.

    제일기획은 호실적의 배경을 본사의 경우 디지털 중심 대행 확대 및 비계열 신규 광고주 대행 증가로 설명했다. 해외법인과 자회사의 경우 디지털 사업의 중심인 북미 지역의 성장이 지속된 점, 해외 자회사의 호실적 해외 사업 성장을 견인한 점 등을 꼽았다.

    제일기획은 지난해 연간 디지털 사업의 매출총이익 비중을 2020년 연간 43%에서 연간 50%까지 늘렸다. 본사뿐 아니라 해외 전 지역에서 디지털 사업 비중을 지속해서 늘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해외사업이 매출총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4%로 전년 대비 소폭 늘었다. 올해 북미 지역 성장률이 53%를 기록하는 등 일부 지역의 성장이 해외 사업을 견인하고 있다. 그 뒤로는 중국 18%, 유럽 15% 순이다.

    지난해 계열 사업 광고주의 매출총이익 비중은 71%였으며, 비계열사업 광고주는 29%였다. 계열사업은 디지털 및 북미 중심으로 주요 광고주의 대행 사업이 확대됐다. 비계열 사업은 북미·중국 및 본사 등 신규 광고주의 영입이 지속하며 대행 물량이 늘었다.

    제일기획은 올해 데이터, 테크, 콘텐츠 역량 강화로 퍼포먼스 마케팅 사업을 확대 나간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매출총이익을 두 자릿수 이상 성장시키고 영업이익률을 지난해에 비해 개선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